영등포구, 부패방지 2년 연속 1등급…전국 기초지자체 중 유일
상태바
영등포구, 부패방지 2년 연속 1등급…전국 기초지자체 중 유일
  • 백중현 기자
  • 승인 2020.01.29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 ‘2019 부패방지 시책평가’ … 청렴 영등포 비전 선포
청렴시책추진단‧간부진 부패위험성 진단‧공익제보신고센터 구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감사담당관 직원들이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2년 연속 1등급 수상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영등포구 제공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감사담당관 직원들이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2년 연속 1등급 수상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영등포구 제공

[매일일보 백중현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2019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1등급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29일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공공기관의 자발적인 반부패 노력을 평가하며 공공 부문의 청렴 수준을 높이기 위한 제도다. 평가 대상은 중앙행정기관, 광역․기초지자체, 시․도교육청, 국공립대학, 공공의료기관, 공직유관단체 등 모두 270개 기관이다.

 이번 평가에서 2년 연속 1등급을 수상한 기관은 전국에서 단 8곳이며, 그중 기초지자체는 영등포구가 유일한 만큼 이번 수상은 의미가 깊다.

 평가는 기관별로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청렴정책 참여 확대 △부패방지 제도 구축 및 운영 △부패위험 제거 노력 △반부패 정책 확산 노력 및 성과 등 7개 영역을 정량․정성 평가했으며, 구는 모든 영역에서 균등하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선 구는 지난 해 반부패‧청렴시책추진단을 운영하며 투명한 행정을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을 마련하고 취약분야를 개선해 왔다.

 또한 공무상 부정행위, 불합리한 제도·관행 등 공익제보를 위한 온라인 창구인 ‘영등포구 공익제보신고센터’를 구축해 서울시 반부패 우수사례에도 선정됐다,

 이에 더해 연극 청렴 교육, 청렴 골든벨로 직원들이 반부패․청렴의 개념을 쉽고 재밌게 이해할 기회를 마련하는 등 지난해 ‘청렴’을 기조로 한 구정 운영이 좋은 성과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구는 지난 23일 ‘2020 청렴 영등포 비전’을 선포하고 캠페인을 열며 직원들과 함께 공직 윤리 확립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2년 연속 1등급은 전 직원들이 한 마음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언제나 투명한 정책을 구현하며 주민들에게 신뢰받는 영등포구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