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국내 4번째 확진자 발생… 무증상 입국에 방역망 또 뚫려
상태바
‘우한폐렴’ 국내 4번째 확진자 발생… 무증상 입국에 방역망 또 뚫려
  • 한종훈 기자
  • 승인 2020.01.2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시 방문 후 20일 입국한 55세 한국인 남성
21일 감기 증세·25일 고열·26일 증상자 분류
6일간 감염 사실 몰라 지역사회 내 전파 우려
27일 오전 서울 수서역에서 귀경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플랫폼을 나서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27일 오전 서울 수서역에서 귀경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플랫폼을 나서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폐렴’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재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26일 근육통이 악화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 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돼 검사를 받았고, 27일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세 번째 확진자와 마찬가지로 이번 확진자 역시 입국 당시 공항에서 이상증세가 없다가 이후에 증상이 나타난 경우여서 지역 내 감염 우려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세 번째 확진자는 20일 입국할 당시에는 증상이 없었다. 22일 저녁 7시께부터 열감, 오한 등이 있어 몸살이라고 판단해 해열제를 복용했고 25일 오전 9시 40분께 기침, 가래 등 증상을 보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세 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을 총 74명으로 파악하고 모니터링에 나섰다. 이 가운데 1명(호텔 종사자)은 관련 증상을 보여 격리하고 검사를 시행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접촉자는 가운데 증상을 보인 사람은 없다.

이에 따라 가족과 동행자 14명은 자가격리했으며 나머지는 접촉자는 능동감시하고 있다. 또, 확진가 장시간 체류한 시설인 의료기관과 호텔은 현재 환경소독을 마쳤다. 이 확진가 방문한 식당 등은 설 연휴 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한편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7일 0시 기준(현지 시간)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80명, 확진자는 2744명이라고 이날 공식 발표했다. 이중 중증환자는 461명이다. 이는 전날보다 사망자 24명, 확진자 769명이 늘어난 수치다. 특히 베이징에서는 9개월 영아가 우한 폐렴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