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현장이 묻고 전문가가 답하다! '안전보건 101’
상태바
[신간] 현장이 묻고 전문가가 답하다! '안전보건 101’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1.23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산업안전보건법이 28년 만에 전면 개정·적용됐다. 많은 전문가들이 사업자 및 근로자들의 혼란을 예상하고 있는 가운데 산업안전·산재보상 전문 로펌 법무법인 사람이 개정되는 법안에 맞는 <현장이 묻고 전문가가 답하다! 안전보건 101>(임영섭·오혜미·권아영 저)’을 출간, 바른북스 출판사가 펴냈다.

 <현장이 묻고 전문가가 답하다! 안전보건 101>은 산업안전 분야에서 20년 넘게 몸담아 온 저자가 ‘현장의 소리’를 듣고 만든 책으로 이론적인 해설을 넘어 실질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특히 ‘비계내측에도 안전난간을 설치해야 하나요?’, ‘안전모를 줘도 안 쓰는데 어떻게 하라는 말입니까?’ 등 산업안전보건법에 관한 백한 가지 질문에 답변해 주는 내용 구성으로 산업안전보건 현장 실무를 위한 ‘착한 책’이라 불리고 있다. 또한 일반인들도 쉽게 알 수 있도록 법령뿐만 아니라 이에 대한 저자의 해설, 행정해석, 판례 등이 추가되어 풍부한 지식과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대표 저자인 임영섭 법무법인 사람 상임고문은 現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및 산업안전보건공단의 고위직으로 근무했으며 前 호서대학교 안전보건학과 교수, 직업능력개발원 연구위원 등 다양한 경험과 지식으로 산업안전 분야에서 내로라하는 전문가다.

이영순 前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현장이 묻고 전문가가 답하다! 안전보건101’에 대해 “산업현장에서 생산 및 비즈니스 활동에는 각종 위험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 이러한 위험 요인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다면, 막대한 인적·물질적인 피해를 가져오는 산업재해로 이어지기 마련”이라면서 “엘리트 전문가들이 마음을 모아 구체적인 산업현장에서 수행해야 할 업무 중심으로 기술한 이 저서를 잘 활용한다면 산재예방에 크게 기여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