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직장 내 성희롱·공직기강 해이 행위 엄정 대처
상태바
경기도, 직장 내 성희롱·공직기강 해이 행위 엄정 대처
  • 강세근 기자
  • 승인 2020.01.22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무태도 불량·갑질' 도 간부공무원에 직위해제·중징계 요구
도청 내부게시판 익명 미투 게시물 관련 혐의자도 조사 진행

[매일일보 강세근 기자] 경기도는 ‘근무태도 불량과 직원대상 갑질’ 등의 행위를 한 도 간부공무원에 대해 중징계 요구와 직위해제를 조치했다고 22일 밝혔다. 

A팀장은 초과근무수당을 부정 수령하고 사무실을 개인적 용도로 허가 없이 무단 사용하는가 하면 팀원에게 상시로 폭언해 모욕감을 주고 부당한 업무 지시로 조직 내 갈등을 유발한 혐의로 내부 조사를 받았다.

이에 도는 직원들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중간간부의 근무기강 해이 및 소속직원들에게 갑질을 한 행위는 공직기강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으로 판단, 직위를 해제하고 중징계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도청 내부게시판 ‘와글와글’에 올라온 수년간 도청 직원으로부터 성희롱·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미투’ 게시물에 대해서도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위계를 이용해 갑질 및 성적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비위행위”라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무관용 원칙으로 일벌백계하고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