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4월 말까지 노사발전 TF 운영
상태바
아시아나항공, 4월 말까지 노사발전 TF 운영
  • 박주선 기자
  • 승인 2020.01.2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에 아시아나항공 항공기가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에 아시아나항공 항공기가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4월 말까지 일반노조와 함께 ‘노사발전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기로 했다.

21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아시아나 일반노조는 최근 작년 임금협상과 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단체교섭이 난항을 겪으며 중앙노동위원회에 신청했던 조정 신청을 취하했다.

노조는 이와 함께 다음달 3일 예정했던 쟁의행위 찬반투표도 취소하기로 했다.

앞서 작년 말 아시아나항공 노조는 “임단협이 사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중단됐다”며 고용 승계와 권리를 위해 전면 투쟁에 돌입할 것을 결의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노사 간 장시간 논의 끝에 일반 노조가 매각이 진행 중인 회사의 상황을 이해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결정을 내려줬다”며 “4월 말까지 교섭을 진행하며 상호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