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간 1.2조 지원…글로벌 수준의 의료기기 R&D 본격 개시
상태바
6년간 1.2조 지원…글로벌 수준의 의료기기 R&D 본격 개시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1.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양재 엘타워에서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 공청회 개최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번 공청회는 산학연병 약 200명의 전문가로부터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코자 개최됐다.

이번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은 향후 사업 추진 시 반영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공청회에서 논의됐던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은 2020∼2025년까지 6년간 총 1조2000억원 규모다. 과기정통부를 비롯해 4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 사업은 시장지향형 의료기기 개발을 목표로 기술개발→제품화→임상·인허가 등 전주기 지원을 위해 △글로벌 경쟁력 확보 제품 개발 △4차 산업혁명 및 미래의료환경 선도 △의료공공복지 구현 및 사회문제 해결 △의료기기 사업화 역량강화 등 4개로 구성돼 있다.

그간 부처 간 단절적 지원으로 인해 연구개발(R&D) 결과물이 사업화로 이어지지 못하고 사장된 문제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이번 공청회 개최를 계기로 사업단장 선임, 연구과제 기획·공모 등 일련의 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