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성수전략정비구역 2지구도 조합 설립…12년만에 사업 기대감 올라
상태바
[단독] 성수전략정비구역 2지구도 조합 설립…12년만에 사업 기대감 올라
  • 이재빈 기자
  • 승인 2020.01.1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원 성수전략정비구역 추진위원장, 조합장 당선
"사업 급물살 탈 것" vs "서울시 결단 없이는 어려워"
성수전략정비구역 전경. 사진=이재빈 기자
성수전략정비구역 전경. 사진=이재빈 기자

[매일일보 이재빈 기자] 성동구 성수전략정비구역 모든 지구에 조합이 설립됐다. 지구 간 사업진행속도 차이로 차질을 빚던 정비 사업이 다시 활기를 찾을 전망이다. 하지만 아직 장밋빛 전망을 제시하기에는 이르다는 신중론도 나왔다.

1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성수전략정비구역 2지구는 이날 재개발 조합 창립총회를 열고 조합장을 선출했다. 신임 조합장에는 이기원 성수전략정비구역 제2지구 추진위원장이 당선됐다.

이 신임 조합장은 국토 및 주택재개발 정보통신대학원을 수료하고 사단법인 주거환경 법률개선위원으로 활동했다. 현재 성동구 생활체육회 이사직도 맡고 있다.

이로써 성수전략정비구역은 2009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지 12년 만에 4개 지구 전체에 조합이 들어섰다. 앞서 다른 지구들은 4지구 2016년 7월, 1지구 2017년 7월, 3지구 지난해 2월에 조합 설립을 마쳤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서울시가 건축심의를 반려하며 제시했던 이유인 지구 간 사업진행속도 차이가 다소 해소됐다"며 "다른 지구들이 그간 허송세월하지 않고 사업을 착실히 준비해왔던 만큼 상반기 중으로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장밋빛 전망을 제시하기는 이르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 조합 관계자는 "정비사업에 개선점을 제시하겠다고 출범한 서울시 TF가 6개월이 넘도록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서울시가 TF팀 결과를 빨리 매듭지어야 10년 이상 지연되고 있는 사업이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성수전략정비구역은 2009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추진했던 '한강 르네상스 계획'의 일환으로 지정된 사업지다. 당시 강변북로 지하화사업에 필요한 일부 부지를 기부채납하는 조건으로 용적률 314%를 적용받았다. 덕분에 한강변에서 유일하게 50층 아파트를 건설 가능한 지역으로 주목받아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