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취약계층 아동 위한 선물상자 전달
상태바
오렌지라이프, 취약계층 아동 위한 선물상자 전달
  • 전유정 기자
  • 승인 2020.01.1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120여명 선물상자 직접 만들어
전기담요·난방텐트 등 4종의 방한물품도 제공

[매일일보 전유정 기자] 오렌지라이프생명은 취약계층 아동에게 전달할 신학기 필수품을 담은 선물상자 780개를 임직원 120명이 참여해 직접 만들었다고 17일 밝혔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이날 오전부터 본사에서 선물상자를 만들었다. 상자에는 학습에 필요한 여러 학용품을 비롯해 가계부, 캐릭터 방석 등이 들어갔다. 

또 전기담요·난방텐트 등 4종의 방한물품도 함께 준비됐다. 이날 제작된 신학기키트는 전국의 복지기관을 거쳐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은 “오렌지라이프 임직원들이 손수 준비한 난방과 학용품 키트가 새로운 학교생활과 학기를 앞두고 기대로 부푼 아이들에게 기분 좋은 선물이 되길 바란다”며 “자사는 앞으로도 아동 과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렌지라이프는 자사 사회공헌재단인 오렌지희망재단 주관으로 ‘오렌지희망하우스’라는 소외계층 어린이 지원 캠페인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