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워너비챌린지’, 세이브더칠드런에 청소년 교복 지원 후원금 전달
상태바
컴투스 ‘워너비챌린지’, 세이브더칠드런에 청소년 교복 지원 후원금 전달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12.2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원금 전액 여중·고교생의 행복한 학교 문화 조성에 필요한 물품 지원에 사용
컴투스가 자회사 데이세븐이 개발한 스토리 RPG(역할수행게임) 신작 ‘워너비챌린지’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조성된 후원금을 27일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했다. 사진=컴투스 제공
컴투스가 자회사 데이세븐이 개발한 스토리 RPG(역할수행게임) 신작 ‘워너비챌린지’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조성된 후원금을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컴투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컴투스가 자회사 데이세븐이 개발한 스토리 RPG(역할수행게임) 신작 ‘워너비챌린지’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조성된 후원금을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달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워너비챌린지’는 컴투스가 최초로 선보이는 로맨스 스토리 RPG로, SNS 스타를 꿈꾸는 여주인공이 매력적인 도깨비 캐릭터들과 함께 미션을 수행하며 성장하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이번 사회공헌 프로그램은 꿈을 향해 도전하는 ‘워너비챌린지’의 여자 주인공처럼 당당함을 잃지 않는 여학생들을 응원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으며, 유저들이 게임 내 기부 프로모션 참여를 통해 게임사와 유저가 함께 후원금을 조성하는 형태로 진행돼 의미를 더했다.

이날 전달된 후원금은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여중·고교생의 학업에 필요한 교복 및 교재 구입비등에 지원되면서 행복한 학교 문화 조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들의 권리 실현을 위해 전 세계 120여개 국가에서 활동하는 국제구호개발 NGO(비정부기구)로, 국내외 소외된 아동을 돕기 위해 아동보호, 교육, 보건, 인도적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달식에 참석한 컴투스 관계자는 “워너비챌린지 유저들과 함께 의미 있는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게 돼 더욱 뜻 깊게 생각하고, 참여해주신 모든 유저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미래 세대를 응원할 수 있는 더욱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발굴해 지속적으로 진행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컴투스는 자사의 인기 게임과 연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며 미래 세대를 위한 희망 나눔에 힘쓰고 있다. 올해 7주년을 맞이한 ‘타이니팜’과 글로벌서비스를 시작한 ‘드래곤스카이’는 각각 멸종 위기에 처한 북극곰과 희귀 조류의 보전을 위한 후원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에서는 향후 환경 보존을 위한 맹그로브 숲 조성 사업에 후원하는 등 다양한 사회 환원 사업들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