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잠시 섭섭해도 멀어질 수 없는 사이” 習 “100년만 변곡점 한중 관계 심화”
상태바
文 “잠시 섭섭해도 멀어질 수 없는 사이” 習 “100년만 변곡점 한중 관계 심화”
  • 김나현 기자
  • 승인 2019.12.2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시 주석 서울에서 다시 뵙길 기대” 시진핑 방한 초청 의사도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가진 회담에서 “양국의 관계는 결코 멀어질 수 없다”라며 한중 관계 회복을 희망했다. 이에 시 주석은 세계가 100년 만에 변곡점을 맞이했다며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심화시키자”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한중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한중 관계와 관련해 “잠시 서로 섭섭할 수는 있지만 양국의 관계는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가지고 있다”라며 “맹자는 천시는 지리만 못하고, 지리는 인화만 못하다고 했다. 한중은 공동 번영할 수 있는 천시와 지리를 갖췄으니 인화만 더해진다면 함께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이러한 문 대통령의 발언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국 배치를 두고 양국이 갈등을 빚은 일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 한중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많은 성과와 변화들이 있었다. 한중 간 교류가 활기를 되찾아 양국 교역이 2000억 달러를 넘어섰고 800만 명이 넘는 국민들이 이웃처럼 양국을 오가고 있다”라며 “중국의 꿈(중국몽)이 한국에 기회가 되듯이 한국의 꿈 역시 중국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내년 가까운 시일 내에 주석을 서울에서 다시 뵙게 되길 기대한다”며 시 주석의 방한 초청 의사를 드러냈다.

이에 시 주석은 “중한 양국은 아시아에서 나아가서 세계에서 무게감과 영향력이 있는 나라”라며 “우리는 양자관계가 보다 더 좋은 발전을 할 수 있도록 실현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촉진하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체제를 수호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넓은 공감대가 있다”고 했다. 미중 무역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시 주석이 자유무역체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시 주석은 특히 “우리는 줄곧 긴밀하게 협력해온 친구이자 파트너”라며 “현재 세계적으로 100년 동안 없었던 큰 변곡에 대해 우리는 중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심화시키고 발전시키며 양국의 공동된 이익을 수호하고 넓혀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