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주력 선대 및 얼라이언스 변경 철저히 준비하자”
상태바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주력 선대 및 얼라이언스 변경 철저히 준비하자”
  • 박주선 기자
  • 승인 2019.12.1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상선, 16~20일까지 2020년 영업전략회의 개최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이 16일 연지동 사옥 대강당에서 열린 ‘2020년 영업전략회의’에서 내년 변화에 면밀하고 철저한 준비를 강조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제공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이 16일 연지동 사옥 대강당에서 열린 ‘2020년 영업전략회의’에서 내년 변화에 면밀하고 철저한 준비를 강조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현대상선은 내년도 본격 재도약을 위한 ‘2020년 영업전략회의’를 16일부터 개최한다고 밝혔다.

연지동 사옥에서 오는 20일까지 개최되는 ‘2020년 영업전략회의’에는 배재훈 현대상선 대표이사를 비롯해 미주·구주·동서남아·중국본부 등 해외법인에서 근무하는 주재원 30여명 등 총 100여명의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 현대상선은 사업부문별 영업 전략과 구체적인 실행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며, 특히 내년부터 본격화 되는 IMO2020 환경규제, 2만3000TEU급 초대형선 투입, THE 얼라이언스 본격 활동 등을 집중 논의 할 방침이다.

컨테이너사업부문 전략회의는 16~17일에, 벌크사업부문은 19~20일에 각각 진행된다.

배 사장은 첫날 회의에서 “2020년은 주력 선대 및 얼라이언스 변경 등으로 현대상선에 많은 변화가 있는 중요한 해”라며 “우리 모두의 지혜와 전략을 모아 2020년 순풍일 경우 효과를 극대화 하면서 역풍의 경우에도 대비할 수 있도록 면밀하고 철저히 준비하자”고 말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향후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거듭나기 위한 트레이드별 중점 추진 전략, 손익 개선 방안, 항만·운항·운영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진다. 신규 선박 투입 및 신규 항로 개설, 영업망 확대 등 시황 변동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방안도 다각도로 수립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