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9 ‘산타원정대’ 발대식 개최… 후원금 1억5천만원 전달
상태바
현대차, 2019 ‘산타원정대’ 발대식 개최… 후원금 1억5천만원 전달
  • 성희헌 기자
  • 승인 2019.12.13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가정 어린이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
현대차는 지난 12일 국내사업본부에서 2019 ‘산타원정대’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지난 12일 국내사업본부에서 2019 ‘산타원정대’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현대자동차는 2019 ‘산타원정대’ 발대식을 개최하고, 1억5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발대식은 지난 12일 국내사업본부(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소재)에서 유원하 현대차 판매사업부장, 정원대 현대차 국내지원사업부장, 최불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전국후원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019 산타원정대는 저소득가정 및 복지기관 어린이 605명을 대상으로 선물을 전달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산타원정대는 현대차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전국 각 지역의 저소득가정 어린이들에게 크리스마스의 특별한 추억과 감동을 선물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2016년에 시작해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산타원정대는 지난해까지 3년간 총 1000여명의 어린이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전달해왔다.

이 발대식에서 현대차 임직원들은 일일 산타가 돼 직접 포장한 선물을 루돌프 쏘나타에 싣고 서울 소재 6개 복지기관 305명의 어린이들에게 전달했다.

올해는 이달 초 어린이들의 희망 선물 목록을 사전에 받아 원하는 선물을 전달해 크리스마스의 기쁨이 더욱 커질 수 있도록 했다.

이어 현대차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한다.

14일에는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수도권 9개 복지기관 어린이 220명과 사랑 나눔 프로그램을 함께한 후 영화관람을 진행할 예정이다. 21일에는 대구/광주 지역 복지기관 어린이 80명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레크레이션, 문화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14일부터 25일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1층 전시장에 루돌프 쏘나타 1대를 전시하고 크리스마스 포토존을 운영해 가족 고객을 대상으로 가족사진 촬영 및 룰렛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외에도 현대차 고객들로 이뤄진 현대모터클럽 봉사단이 21일부터 22일까지 1박 2일 동안 산타 베뉴를 타고 전국의 이동이 어려운 소외된 이웃들을 직접 찾아가 선물을 전하는 활동을 후원하는 등 연말을 맞아 주변에 따뜻한 손길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4일 전국 판매왕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1000만원과 회사 사회공헌기금 1000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희망나눔 캠페인의 일환으로 환아 의료비를 전달하는 등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왔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