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일도 5등급 차량 통행 단속…과태료 10만원
상태바
서울시, 내일도 5등급 차량 통행 단속…과태료 10만원
  • 박주선 기자
  • 승인 2019.12.10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겨울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10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사진=연합뉴스
올 겨울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10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서울시는 연이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따라 오는 11일도 배출가스 5등급 차량 통행을 단속한다고 10일 밝혔다.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3개 지방자치단체는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등록지와 무관하게 전국 5등급 차량을 단속한다. 단속 차량에는 최초 적발 지자체가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한다.

올 겨울 첫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이날 오후 3시까지 서울 시내 5등급 차량 전체 통행량은 1만5084대였다. 그중 저감장치 미부착 등의 사유로 과태료를 내야 하는 차량은 6772대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 겨울에는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될 때 총중량 2.5t 이상인 수도권 지방자치단체 등록 5등급 차량의 운행을 단속했다. 올겨울부터 단속 대상을 전국의 모든 5등급 차량으로 확대했다.

시는 이 조치와 별개로 주로 사대문 안이 해당하는 친환경 교통 진흥구역인 ‘녹색교통지역’에서는 전국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연중 상시 제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