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한국오라클,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업무협약
상태바
코스콤-한국오라클,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업무협약
  • 홍석경 기자
  • 승인 2019.12.1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오른쪽)과 탐송 오라클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스콤 제공
정지석 코스콤 사장(오른쪽)과 탐송 오라클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스콤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코스콤은 지난 9일 한국오라클과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금융클라우드와 오라클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DataBase Management System; DBMS)를 연동하는 공동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양 기관은 코스콤 여의도 본사에서 업무협약식을 갖고 국내 금융클라우드 시장에서 각 사의 장점을 살린 DBMS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국내 자본시장 고객들은 금융클라우드 내에서도 지금까지 사용해 온 기존 데이터베이스 관리방식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돼 서비스 수준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한국 금융시장 내 상당수 기업들이 오라클 DBMS를 사용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 협약은 금융클라우드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춰 고객사들의 의사결정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협약으로 양 사는 △클라우드 기술 교류 △금융클라우드 공동 마케팅 △코스콤 내부 서비스의 클라우드 이용에 관한 협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금융클라우드 서비스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양 사가 공동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DBMS란 데이터베이스 형태로 저장된 방대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응용프로그램들이 데이터를 잘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최근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기업 서비스가 늘어나면서 DBMS는 컴퓨터 운영체제(OS)에 못지 않는 중요한 플랫폼으로 인식되고 있다. 코스콤은 지난 10월 NBP와 함께 국내 최초 금융전용 퍼블릭 금융클라우드 존을 론칭하고 최근 금융보안원이 구축하는 클라우드 사업을 수주 하는 등 금융클라우드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오라클은 미국을 대표하는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글로벌 DBMS 분야 시장점유율 1위 업체다. 은행처럼 데이터베이스의 높은 신뢰도와 정교함을 요구하는 기업에서 많이 사용해 오라클 DBMS가 업계표준으로 알려져 있다.

탐송 오라클 사장은 “글로벌 벤더와 국내 금융 IT사의 상호 강점을 공유한 상생협력관계가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며, “국내 금융클라우드 분야에서 선도적인 사업역량을 보유한 코스콤과 데이터 관리영역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 및 Gen21) 기반의 국내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보유한 오라클의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금융클라우드 시장에서 좋은 협업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오라클과 함께 금융클라우드에 대한 기술교류와 공동 마케팅을 확대해 앞으로 치열해질 경쟁에 대비 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클라우드 전환을 망설이고 있는 고객사들이 실제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우리가 먼저 고민하고 한발 앞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