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율·공기청정기 구매량 비례”
상태바
“출산율·공기청정기 구매량 비례”
  • 신승엽 기자
  • 승인 2019.12.09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렌탈케어 조사, 충남·전남 등 신규가입 많아…자녀 동반 가정 제품 판매량 늘어
현대렌탈케어 '큐밍 큐브 공기청정기' 2종. 사진=현대렌탈케어 제공
현대렌탈케어 '큐밍 큐브 공기청정기' 2종. 사진=현대렌탈케어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공기청정기 구매량과 출산율이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현대렌탈케어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전국 시도별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계정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충청남도’의 신규 가입 계정이 가장 많이 늘었다. 충남은 신규 가입 계정이 전년대비 100.1% 증가했다. ‘대구광역시(93.5%)’, ‘전라남도(88%)’, ‘제주도(82.2%)’, ‘경상북도(75.5%)’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계정 증가율이 낮은 하위 5개 지역은 ‘울산광역시(31.8%)’, ‘서울특별시(22.5%)’, ‘강원도(20.5%)’, ‘광주광역시(19.1%)’, ‘경기도(16.2%)’ 순이었다.

이번 분석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공기청정기 신규 렌털 고객 증가율 상위 지역이 공통적으로 출산율이 높은 지역이란 사실이다. 통계청의 ‘2018년 시도별 합계 출산율’에 따르면 현대렌탈케어의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계정 증가율이 높은 상위 5개 지역 중 대구를 제외한 4개 지역의 출산율이 전국 평균 출산율(0.98명)을 상회했다. 

판매 증가율 1위인 충남의 지난해 시도별 출산율은 전국 4위(1.19명)였으며, 전남(전국 2위‧1.24명), 제주(3위‧1.22명), 경북(전국 5위‧1.17명) 등도 출산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는 출산율이 높은 지역일수록 공기청정기 구매가 많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현대렌탈케어 관계자는 “최근 들어 공기청정기 신규 가입 고객 중에서 자녀 동반 가정의 비중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며 “서비스 가입 상담 시 공기청정 성능 외에도 유아 취침이나 자녀 공부에 방해되지 않는 소음 정도 등을 물어보는 고객도 크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미세먼지의 위험성이 부각되자, 자녀동반 가정을 중심으로 공기청정기 구매 패턴 또한 다변화되고 있다. 기존 가정별 1대만 사용하던 공기청정기 댓수가 점차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대렌탈케어의 올해 전체 공기청정기 판매량 중 ‘더케어 1+1 세트’ 비중은 40%로, 지난해 보다 20%포인트 증가했다. 더케어 1+1 세트는 현대렌탈케어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선보인 공기청정기 패키지 상품으로, 공기청정기를 1대 가격에 2대를 렌털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렌탈케어 관계자는 “대부분의 거주 공간은 거실과 방, 화장실 등 최소 4개 이상의 개별 공간으로 분할됐기 때문에 공기청정기 1대로는 효과가 제한적”라며 “1+1 상품 이용 시, 자녀방 등 복수의 공간에서 효과적인 공기정화 기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되며 가족단위 고객의 제품 구매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렌탈케어는 다수의 공기청정기 사용으로 렌털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을 고려해 작은 방 등에 사용이 적합한 저렴한 가격대의 소형 공기청정기를 선보이는 등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박성수 현대렌탈케어 영업총괄 상무는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공기청정기 시장 공략 강화를 위해 상품성을 높인 신제품 출시와 함께 자가관리형 제품 등 고객 기호에 맞춘 다양한 형태의 렌털 상품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