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생활밀착형 자체 브랜드 ‘체크카드’ 출시
상태바
유안타증권, 생활밀착형 자체 브랜드 ‘체크카드’ 출시
  • 홍석경 기자
  • 승인 2019.12.0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안타증권 제공
사진=유안타증권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유안타증권은 2일 다양한 생활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브랜드 체크카드 신상품인 ‘유안타Daily+ 체크카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소득공제 확대 적용 이후 체크카드가 새로운 재테크 및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아가며 다양하고 풍성한 혜택을 지닌 증권사 체크카드의 매력이 부각되고 있다. ‘유안타Daily+ 체크카드’는 일상생활에서 소비활동을 하며 이용실적에 따라 최대 20%의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생활밀착형 카드다.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와 같은 대형마트는 물론 주요 편의점까지 필수적인 소비생활에서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또한 최근 소비 지출 비중이 증가하고 있는 올리브영, 다이소 같은 트렌디샵과 스타벅스, 커피빈 등 커피 전문점을 비롯해 병원이나 약국, 택시 이용에도 할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연회비는 별도 없으며, 전월 이용실적에 따라 이용금액의 5%에서 최대 20%까지(월 통합 최대 2만원 한도) 할인 적용된다.

유안타증권 체크카드는 ‘유안타Daily+ 체크카드’를 비롯해 카드이용금액에 따라 최대 연 5% 캐시백(월 0.417%)을 제공하는 ‘유안타CMA+ 체크카드’, 주식 약정금액별 최대 1% 캐시백 혜택의 ‘유안타Stock+ 체크카드’가 있으며, 기본적으로 편의점 ATM기 입출금 무료서비스가 제공된다. 유안타증권 체크카드는 전국 지점 및 홈페이지를 통해 발급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고객센터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