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난 심화에 기업 21% ‘구조조정’ 단행
상태바
경영난 심화에 기업 21% ‘구조조정’ 단행
  • 신승엽 기자
  • 승인 2019.12.02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크루트 조사, 대기업 비율 가장 높아…저성과자·정년임박·고액연봉자 대상
기업 21%가 올해 구조조정을 단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인크루트 제공
기업 21%가 올해 구조조정을 단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인크루트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기업 5곳 중 1곳은 올해 직원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기업 814개사를 대상으로 ‘2019 직장인 구조조정 잔혹사’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21%가 ‘올해 구조조정이 있었다’고 답했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33%)’, ‘중견기업(25%)’, ‘중소기업(20%)’, ‘영세기업(15%)’ 순이었다. 

감원 시기를 분기별로 나눠 살펴본 결과 ‘3분기(22%)’에 구조조정을 가장 많이 한 것으로 조사됐다. ‘2분기(20%)’, ‘1분기(19%)’, ‘4분기(16%)’ 등이 뒤를 이었다. 

상하반기 큰 차이가 없는 가운데 ‘상시’ 진행된다고 응답한 경우도 22%에 달했다. 감원 규모의 경우 ‘작년보다 늘었다’고 답한 비율이 42%에 달했다. ‘작년과 비슷(24%)’ 및 ‘적었다(9%)’는 비율보다 높았다. 

기업들이 구조조정에 나서는 데에는 경영난이 대표적인 이유였다. 대표적으로 ‘업황·경기 침체로 경영난 심화(21%·복수응답)’에 꼽혔다. ‘조직재정비(19%)’, ‘경영 효율화 차원(13%)’, ‘목표 미달성에 대한 책임 부과(8%)’, ‘상시적인 희망퇴직 진행(7%)’, ‘신규채용 진행을 위한 기존직원 해고(6%)’, ‘최저임금 인상 영향(6%)’ 등이 뒤따랐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희망 퇴직자(23%)’가 1위를 차지했다. ‘저성과자(20%)’, ‘정년임박 근로자(20%)’, ‘근무태만 근로자(13%)’, ‘고액연봉자(11%)’ 순으로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