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액상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방점은 언제?
상태바
[기자수첩] 액상전자담배 유해성 논란, 방점은 언제?
  • 신승엽 기자
  • 승인 2019.12.0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시중에 유통되는 액상전자담배가 유해하다는 마땅한 근거가 없는데, 정부가 규제를 예고하면서 판매량이 80% 가량 줄었어요. 유해성 연구는 올해 끝나는데, 결과 발표는 왜 한참 지나서 하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희망의 끈에 더욱 매달릴 수밖에 없는 스스로가 비참하다고 느낍니다.”

서울의 한 전자담배 판매점에서 일하는 김중모(가명‧남)씨의 하소연이다. 최근 정부가 액상전자담배에 대한 강력한 규제를 예고하면서, 발생한 사례다. 김 씨는 지난 10여년간 한 중소기업에서 근무한 뒤 현재는 전자담배 액상 수입업에 종사하고 있다. 

정부의 규제는 미국에서 발생한 피해자로부터 비롯됐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10월 17일(현지시간) 전자담배의 흡연에 다른 원인 미상 폐질환으로 사망한 사람이 33명을 돌파하고, 환자도 1479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전주(23명 사망·1299명 환자)보다 대폭 늘어난 셈이다. 

이에 따라 월마트, 코스트코 등 현지 일부 유통채널에서는 미국 액상전자담배 시장점유율 70% 가량을 차지한 ‘쥴’ 판매를 중단했다. 지속적으로 의심 환자가 발생하는 점 외에 청소년 흡연율을 끌어올리는 주범으로 지목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은 쥴 외에 공팟(비어있는 팟)에 마약성 물질을 직접 주입한 사례까지 포함된 점을 배제하고 있다. 미국에서 발생한 중증 폐손상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테트라히드로칸나비놀(THC)’는 마약 성분이고, ‘비타민 E 아세테이트’는 지용성이라 일반적 환경에서는 흡입되지 않는다. 

아직 구체적인 연구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액상전자담배를 사용하는 경우를 모두 아우르기에는 모순이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전자담배 업계에서는 정부의 조치를 반대하는 모양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진정으로 폐질환이 문제였고 국민건강이 문제였다면, 유해성이 확인된 연초부터 금지를 시켰어야 옳았을 것”이라며 “미국에서 사고 초기부터 원인으로 지목된 마리화나 추출물은 한국에서 유통될 수 없는 불법물이고 정상적인 편의점 및 전자담배 소매점에서는 유통되고 있지도 않았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정부의 액상전자담배 규제가 결코 잘못된 조치는 아니다. 국민건강에 가장 집중해야 하는 부처로서 해야할 일을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관련 자영업자들은 정부의 늦어지는 분석결과 발표에 한 가닥 희망을 붙잡고 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밤새 잠을 이루지 못하는 경우도 다수다.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적자를 이어가는 이들을 희망고문하는 것은 너무나 잔인한 현실로 다가온다. 정부의 빠른 결과 발표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