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레이다] 아이엠텍, 中입신정밀에 4천억원 플라즈마 장비 납품 추진
상태바
[풍문레이다] 아이엠텍, 中입신정밀에 4천억원 플라즈마 장비 납품 추진
  • 이승익 기자
  • 승인 2019.11.28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즈마 표면 이온화 공법 활용한 신기술 장비 개발
핸드폰 부품 장비 글로벌 9위 중국기업 입신정밀에 납품
사진=아이엠텍 회사 로고
사진=아이엠텍 회사 로고

[매일일보 이승익 기자] 소재 부품 전문기업인 아이엠텍이 한국전자와 손잡고 이르면 내년부터 년간 4천억원 이상의 플라즈마 장비를 중국에 수출할 전망이다. 

지난 27일 아이엠텍은 년간 4천억 이상 ‘플라즈마 표면 이온화 공법’을 이용한 양산 장비를 중국의 입신정밀에 수출하기 위해 한국전자와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으로 밝혀졌다. 

‘플라즈마 표면 이온화 공법’은 제4의 물질로서, 플라스틱 표면에 전류를 흐르게 해 플라즈마를 생성시켜 반도체화하는 기술이다. 기존의 플라스틱 표면에 첨가제를 넣고 처리하는 코팅, 도장에 의하지 않고도 표면을 획기적으로 가공 처리할 수 있는 최첨단 기술이란 점에서 향후 시장성이 높은 신기술로 평가된다. 

플라즈마 공법을 통해 휴대폰 표면 처리 등 포장기술에 적극 활용되면 일반 플라스틱 보다 10배 가량의 내구성과, 생산비용은 10분의 1 수준으로 절감될 수 있다. 또 내부 전자파 방출을 효과적으로 차단 할 수 있어 휴대폰 케이스 등 여러 산업분야에 확산될 전망이다. 

아이엠텍은 지난 2000년도에 설립돼 2016년 코스닥에 등록된 회사로 현재 반도체 검사용 MLC 제품 및 세라믹 부품 소재 제조를 주력으로 하고 있는 부품 소재 전문기업이다. 이번 중국 진출을 위해 아이엠텍과 손잡은 한국전자는 카메라 모듈전문기업인 코스닥 등록기업 에이치엔티의 모회사로 이름이 더욱 알려져 있다. 중국의 입신정밀은 애플, 화웨이 등 글로벌 기업에 커넥터 및 전자장비 부품을 납품하는 중국 최대, 글로벌 9위 (2016년 기준) 기업으로 2004년에 설립된 중국 주식시장에도 상장되어 있는 대기업이다. 

아이엠텍의 내부관계자에 따르면 28일 한국전자 관계자와 함께 중국 상해에 있는 입신정밀(立讯精密) 본사를 방문 할 예정이다. 이날 양해각서에는 장비 납품가격 및 년간 수출 물량을 결정할 논의할 예정이며 시범 테스트 장비가 통과할 경우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년간 120대 이상의 장비를 최소 4천억원 이상 규모로 납품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납품이 가시화 될 경우 아이엠텍의 시가총액이 400억원대임을 감안하면 매년 회사 시총의 10배 이상 규모의 수출 실적을 나타내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