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온더분, 유니페어와 ‘구두 컬렉션’ 출시
상태바
맨온더분, 유니페어와 ‘구두 컬렉션’ 출시
  • 김동명 기자
  • 승인 2019.11.2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발 형태 맞춤 제작…정장구두·로퍼 등 선봬
맨온더분은 '유니페어'와 협업해 한국인에 최적화된 구두 컬렉션을 출시했다. 사진=신세계인터네셔날 제공
맨온더분은 '유니페어'와 협업해 한국인에 최적화된 구두 컬렉션을 출시했다. 사진=신세계인터네셔날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대기업 패션 브랜드와 국내 1세대 슈즈 브랜드가 만나 한국인에게 꼭 맞는 구두를 만들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남성 편집숍 맨온더분은 이달 국내 슈즈 브랜드 ‘유니페어’와 협업한 구두 컬렉션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유니페어는 가죽 구두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서양의 정통 구두 브랜드들을 일찍부터 국내에 소개해 온 국내 1세대 슈즈 편집숍이다.

명품 구두를 수입해 판매하면서 한국인에게는 불편한 경우가 많다는 것을 알게 돼 한국 남성의 발에 맞춘 구두를 직접 제작하고 있다.

맨온더분은 좋은 품질의 구두를 선별하고 자체 제작도 할 수 있는 노하우를 지닌 유니페어와 손잡고 올 겨울 한국인의 발에 최적화된 구두 컬렉션을 새롭게 제작했다.

먼저 디자인에서 한국 남성들의 평균적인 발 형태에 맞춰 틀을 짰다. 구두의 볼 너비를 넓히고 발 등을 높여 새끼발가락이 닿는 부분에 여유 공간을 뒀다. 뒤꿈치와 구두 간 공간도 최소화 해 걸을 때 구두가 벗겨지거나 헐겁지 않게 했다.

소재의 경우 신발 전체에 최고급 소가죽을 사용해 부드럽고 가벼운 착화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 바깥쪽 밑창(아웃솔)에 가죽창을 사용하는 일반 구두와 달리 가볍고 탄력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잘 닳지 않는 고무창을 적용했다. 안쪽 밑창(인솔)에는 쿠션을 넣어 장시간 걸어도 피로감을 덜 느끼도록 했다.

구두는 매듭과 벨트 여밈 장식의 기본 정장 구두부터 캐주얼 로퍼까지 선보인다. 의상과 매치하기 쉬운 블랙, 브라운 컬러가 주를 이루며 일반 가죽 외에 스웨이드 제품도 만나볼 수 있어 스타일에 따라 포인트를 줄 수 있게 했다.

맨온더분과 유니페어가 함께 만든 신규 구두 컬렉션은 전국 맨온더분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맨온더분 담당자는 “뛰어난 국내 중소 브랜드들의 인지도를 높일 뿐만 아니라 고객들이 좋은 품질과 합리적 가격대의 제품을 접할 수 있도록 새로운 브랜드를 발굴해나가고 있다”며 “유니페어 협업 구두 컬렉션은 구두의 고정관념을 깬 제품으로 활동성을 중시하는 젊은 세대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맨온더분은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신발 라인을 다양화하기 위해 국내 중소규모 제화업계와의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이탈리아 공방에서 장인이 직접 제작한 국내 브랜드 ‘제누이오’ 판매를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