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가능한 아우터…네파 구스코트 ‘아르테’ 출시
상태바
변신 가능한 아우터…네파 구스코트 ‘아르테’ 출시
  • 김동명 기자
  • 승인 2019.11.1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온성과 실루엣 모두 살린 아우터 공개
깔끔하고 심플한 모노톤의 스타일을 좋아한다면 발목까지 오는 페미닌한 실루엣의 블랙 컬러 스커트와 클린하게 떨어지는 아이보리 톤의 아르테를 매칭하기를 추천한다. 사진=네파 제공
깔끔하고 심플한 모노톤의 스타일을 좋아한다면 발목까지 오는 페미닌한 실루엣의 블랙 컬러 스커트와 클린하게 떨어지는 아이보리 톤의 아르테를 매칭하기를 추천한다. 사진=네파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본격적인 가을·겨울(F·W)시즌에 접어들면서 모두 같은 고민에 봉착했다. 겨울 추위를 어떻게 버틸 것인가. 특히 겨울 아우터를 하나 장만하려는 사람이라면 고민에 빠지게 된다. 윈터 아우터의 특성상 소재와 충전재 문제를 두고 고심하기 때문이다.

최근 패션업계는 일반적으로 가지고 있는 전형적인 고정관념을 탈피한 아우터들을 출시하고 있다. 기존 이미지에서 벗어나 단점들을 보완하면서 변신 가능한 아우터들이 눈길을 끌고있다. 각각의 브랜드는 단순히 추운 날뿐만 아니라 중요한 약속 자리, 소개팅 자리 등 다양한 상황을 소화할 수 있는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네파는 새로운 유형의 윈터 아우터 ‘구스코트 아르테’를 출시했다. 스타일은 살리고 구스 다운의 따뜻함도 더했다. 일반적인 다운자켓과 달리 코트 같은 단정한 실루엣을 제공한다. 헝가리 구스 다운을 사용해 보온성을 높였고, 고어텍스 소재를 적용해 방수와 투습 기능을 제공한다.

제품 개발에 앞서 심층 인터뷰를 통해 소비자들의 니즈를 방영했다. 일반 다운자켓이 갖는 퀄팅선 없이 깔끔하고 포멀한 코트형 디자인을 갖췄다. 탈부착 가능한 폭스 퍼를 차용, 머플러로도 활용 가능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남성의 경우에는 베이직한 아이보리 컬러의 니트에 일자 핏으로 떨어지는 베이지 컬러의 팬츠를 매칭해 깔끔한하면서 캐주얼한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다. 사진=네파 제공
남성의 경우에는 베이직한 아이보리 컬러의 니트에 일자 핏으로 떨어지는 베이지 컬러의 팬츠를 매칭해 깔끔한하면서 캐주얼한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다. 사진=네파 제공

또한 설문조사를 통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컬러를 적용했다. 여성용으로는 △블랙 △베이지 △아이보리 △그레이시핑크 △다크와인 △네이비까지 6가지를 선보였다. 남성용으로는 △블랙 △트루네이비 △차콜그레이 △멜란지그레이 등 4가지의 컬러로 출시됐다.

정동혁 네파 마케팅본부 전무는 “이번 구스코트 출시 전 실제 소비자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그들의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며 “그에 맞춰 단순한 다운이 아닌 때로는 코트로 때로는 다운으로 다양한 환경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폭스 퍼와 후드 역시 본인이 원하는 취향과 그날의 아웃핏 스타일에 따라 개성을 살려 스타일링 할 수 있도록 해 실제 제품을 접하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