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유시민, 내년 총선 마지막 탄핵 청산 단정"
상태바
홍준표 "유시민, 내년 총선 마지막 탄핵 청산 단정"
  • 김정인 기자
  • 승인 2019.11.1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탄핵의 늪서 허우적" 비판
사진=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사진=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내년 총선에 대해 "탄핵 당한 세력들 청산 작업을 하는 마지막 청산 작업"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오후 KBS에서 유시민 전 장관과 '정치합시다'라는 제목으로 토크쇼를 녹화했다"며 "유 전 장관의 예측은 내년 총선은 탄핵 당한 세력들을 마지막으로 청산 작업하는 총선이 될 것 이라고 단정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우리당(한국당)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탄핵 당한 세력들 청산 작업을 하는 마지막 청산 작업이 내년 총선이라는 것"이라며 "그게 맞는지 여부를 떠나 민주당은 현재 치밀한 전략으로 당 쇄신도 하고 총선 전략도 짜고 있는데 우리는 아직도 탄핵의 늪에서 허우적거리고 말 갈아탄 이들이 중심이 되어서 총선 보다는 당권 수호에만 골몰 하고 있으니 참으로 걱정스럽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총선 지면 당권도 허공으로 날아가 버리는데 자기 개인이 국회의원 재당선 되어 본들 무슨 의미가 있느냐"라며 "모두가 하나 되어 쇄신에 동참하고 모두가 하나 되어 총선 전략을 수립하라. 비상한 시국이다. 내년 총선이야 말로 체제선택 전쟁이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