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박찬주 이어 원유철 인사도 논란
상태바
[기자수첩] 박찬주 이어 원유철 인사도 논란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9.11.1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인사가 만사’라는 원칙은 보수대통합에서도 유효한 듯하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난 10일 ‘보수통합 협의기구’인 통합추진단 단장에 원유철 의원을 내정하고 유승민 대표가 이끄는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최우선 통합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에 당 안팎에서는 즉각 원 의원의 적격 여부를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권성동 의원은 “원 의원이 통합추진단장을 맡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황 대표에게 메시지를 보냈고, 심재철 의원 또한 황 대표와 마주한 회동에서 통합추진단장에 원 의원을 내정한 것을 재고해 보는 것이 어떻겠냐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원 의원과 유 대표 간 사연은 널리 알려진 일이다. 두 사람은 새누리당 시절 국방위를 같이했고 유 대표가 원내대표로 나섰을 때는 유 의원이 정책위의장으로 함께하는 등 사이가 돈독했다. 하지만 유 대표가 이른바 '배신의 아이콘'으로 박근혜 당시 대통령에게 찍히면서 원내대표 자리에서 쫓겨난 뒤 원 의원은 원내대표 자리를 물려받아 새로운 친박 실세로 거듭나며 사이가 소원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 주변에서는 원 의원이 유 대표의 뒤통수를 쳤다고 보는 사람도 있다. 황 대표 주변에서 계속해 원 의원을 교체해야 한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변혁 내부에서는 ‘원 의원을 임명한 황 대표의 속을 알 수 없다’는 분위기다. 보수통합을 향한 한국당의 진정성에 의문을 품는 사람들도 있다. 그런데 황 대표는 “변혁 측에서 원 의원을 원했다”며 오히려 논란을 키웠다. 

황 대표는 앞서 총선 인재영입에서도 논란을 자초한 바 있다. 황 대교가 ‘공관병 갑질’ 박찬주 전 육군대장을 ‘인재영입 1호’ 대상으로 점찍으며 사단이 났다. 황 대표는 박 전 대장 영입에 반대하는 한국당 기류에 맞서 “가장 귀한 분”이라며 삼고초려해 데리고 왔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결국 당 내부의 극심한 반대와 쓴소리에 박 전 대장의 영입은 무산됐으나 한국당은 큰 상처를 입었다. 여기에 이자스민 전 의원까지 탈당해 정의당으로 가는 일이 겹치면서 박 전 대장 사건은 한국당에게 더욱 뼈아픈 일이 되고 말았다.

이처럼 내년 4월 총선이 불과 5개월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도 한국당은 인사문제에서 계속 헛다리를 짚고 있다. 당장 총선이 눈앞에 다가오고 있고 이를 위해 보수통합이라는 큰 산을 넘어야 하는 상황은 이해가 간다. 그러나 無信不立(무신불립)이라고 했던가. 이럴 때일수록 신중에 신중을 더해 사람을 선택해야 한다. 지금의 한국당은 역량 있는 인재들을 발굴하고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인적자원 관리가 우선 급선무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