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에이블 어카운트’ 잔고 3조원 돌파
상태바
KB증권, ‘에이블 어카운트’ 잔고 3조원 돌파
  • 홍석경 기자
  • 승인 2019.11.0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증권 제공
사진=KB증권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KB증권은 지난 2017년 7월 출시한 ‘KB 에이블 어카운트’가 잔고 3조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KB 에이블 어카운트’는 통합자산관리계좌(UMA) 체계를 사용해 하나의 계좌에서 다양한 자산을 거래하고 관리할 수 있는 일임형 랩어카운트 서비스다. 지난 6일 기준으로 잔고가 약 3조200억원으로 집계됐다.

KB증권의 전체 랩어카운트 잔고는 지난 2018년 말 4조 7000억원 수준에서 현재 약 1조6000억원이 증가해 6조3000억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KB able Account’의 잔고는 1조8000억원이 증가해 전체 랩어카운트 잔고 증가분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전체 랩 잔고 중 리테일 잔고, 즉 지점 영업망을 통해 유치된 자금이 5조5500억원으로 약 90%를 차지한다. 상품 유형별로 보면 자산배분형 포트폴리오 상품이 잔고 대부분을 차지한다.

특히 올 상반기에는 자산배분형 중에서 글로벌 대체투자상품도 본격 출시해 진입장벽은 최대한 낮추고(최소가입금액 1억원),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통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꾸준한 잔고 유입이 이어져 현재 520억원 수준의 자금이 유치됐다.

이어 하반기에는 고객 유형을 더욱 세분화해 다양한 만기와 위험성향에 맞는 인컴형 상품 라인업을 구축해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제공하고 있으며, 학교법인/공공기관과 같은 외부위탁운용(OCIO) 자금유치에도 속속 결실을 맺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