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터키에서 본 문명·전쟁·역사 이야기 ‘대사와 함께 떠나는 소아시아 역사문화산책’
상태바
[신간] 터키에서 본 문명·전쟁·역사 이야기 ‘대사와 함께 떠나는 소아시아 역사문화산책’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11.04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세계 어느 지역보다 풍부한 인류 문명이 숨 쉬고 있는 땅, 소아시아를 낱낱이 살펴본 ‘대사와 함께 떠나는 소아시아 역사문화산책’을 렛츠북에서 출간했다.

“모든 문명은 소아시아에게 빚을 지고 있다
신이 세상을 만들었다면 소아시아를 특별히 사랑한 것이 틀림없다!”

거석문화의 웅장함이 남아있는 괴베클리 테페, 히타이트 제국의 도시 하투샤, 최초의 동서양 전쟁이 일어났던 트로이, 산정상에 무덤이 있는 넴루트, 바빌론·미타니 문명의 한 자락이었던 안티오크 등 소아시아 인류 문명의 현장들!

소아시아, 지금의 터키에는 세계 어느 지역보다 풍부한 인류 문명이 숨 쉬고 있다. 아시리아·히타이트·트로이·그리스·로마·비잔틴·오스만 제국 등 시대별 문명과 기독교·이슬람교의 종교문화가 층층이 쌓여있다. 유독 이곳에 시대별 인류 문명이 중첩돼있는 이유가 무엇일까?

현장을 가보고 지도를 펴보면 이유를 알 수 있다. 소아시아 전체가 타우러스 산맥 외에는 대부분 밀밭이 이어진 평평한 대지다. 게다가 티그리스·유프라테스 두 강이 흐르는 메소포타미아 지역은 온화한 기후에 강우량이 풍부한 비옥한 땅이다. 소아시아는 흑해·에게해·지중해를 끼고 있으니 사람이 살고 교류하기에 이만큼 좋은 여건이 없다.

강한 민족들이 일어나 매력적인 이 땅을 차지하는 건 당연했다. 시대별로 가장 힘 있는 민족이 점령한 땅이 바로 소아시아였다. 터키인의 조상인 튀르크족이 이 지역에 들어온 때가 1071년이었다.

우리의 고려 중기에 해당되는 때로 지금으로부터 1,000년도 안 된 시점에 새로 굴러온 돌이 오래전부터 박혀 있던 돌을 빼내고 자기 땅처럼 행세하고 있는 셈이다. 맹주가 된 민족의 우수한 문명이 이 땅에 깃들고 뿌리내렸다.

<소아시아 역사문화산책>은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유적지와 세계인류문명을 담고 있는 유적지 28군데를 방문하면서 쓴 글을 24편으로 묶었다. 

내실을 기하고자 각국의 발굴단장과 터키의 박물관 관장, 학예사들의 목소리도 같이 담았다. 이 책이 기존의 문화역사서들과 차이가 있다면 오랜 기간 연구한 현지 전문가, 즉 발굴단장·박물관장·학예사·고고학자의 식견이 고루 스며있다는 점이다.

저자 조윤수는 외교관으로 미국·러시아·독일·싱가포르·쿠웨이트·터키에 근무했다. 주터키 대사를 마지막으로 37년간의 외교관 생활을 마쳤다. 지금은 부산외국어대학교 초빙교수 겸 국립외교원 명예교수로서 후학들에게 세상과 외교, 학문의 경험을 나누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