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영화관에 간 클래식'
상태바
[신간] '영화관에 간 클래식'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11.0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세하게 들여다 본 등장인물, 배경음악, 음악과 영화의 장면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신간 <영화관에 간 클래식>은 영화에 삽입된 클래식 음악과 스토리도 함께 담아  영화 감상과 더불어 음악적 지식도 습득할 수 있다.

 영화 감상에 있어 등장인물과 스토리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바로 음악이다. 영화의 각 장면에 삽입된 음악은 관객들로 하여금 잊지 못한 인상을 남기기 때문이다. 책은 음악적 소양이 깊은 저자의 지식을 바탕으로 유명 영화에 배경음악으로 깔린 클래식 음악을 친절하게 풀어내 클래식 초보자도 쉽게 읽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책은 총 22편의 영화를 '실화에 기반한 영화’, ‘상상력을 자극하는 영화’, ‘히어로가 등장하는 영화’, ‘드라마틱한 영화’로  나눠, 영화의 간략한 줄거리와 함께 어떤 장면에서 어떤 음악이 나오는지, 음악에 대한 배경과 왜 그 장면에서 음악에 사용되었는지까지도 상세히 풀어 설명한다.

저자가 들려주는 클래식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영화가 주는 또 다른 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첫 장 ‘실화에 기반한 영화 속 클래식’장은 작년 10월에 개봉해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궜던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로 시작한다. 프레디 머큐리의 복잡한 심경을 대변한 푸치니의 오페라를 소개하며 영화와 음악, 제목의미 등 많은 부분들을 세심히 들여다본다.

보헤미안 랩소디와 비슷한 소재로 한 영화도 함께 소개하며 푸치니의 오페라를 설명해 더 친근감 있게 음악에 다가가도록 돕는다.

 상상력을 테마로 한 2장과 히어로가 테마인 3장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많은 인기를 끌었던 ‘슈렉3’, ‘아이언맨2’와 ‘어벤져스1’과 같은 영화도 살펴본다. 저자가 들려주는 음악적 이야기와 함께 영화를 다시 감상한다면 어린아이들과도 풍성한 영화 감상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드라마틱한 영화를 다루는 4장은 독립운동을 재구성한 ‘암살’, 국가에 대한 심도 싶은 생각을 해볼 ‘얼라이드’, 서번트 증후군의 천재적인 연주를 다룬 ‘그것만이 내 세상’등으로 구성돼 주옥같은 명곡들을 소개한다.

 특히. 각 영화와 음악 스토리를 소개하고 마지막에는 추천음반까지 소개한 부분은 저자의 친절한 설명을 엿볼 수 있다. 추천음악까지도 함께 감상한다면 영화 스토리와 더불어 음악적으로도 풍부해진 감각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영화관에 간 클래식>의 저자 김태용은  탄탄한 클래식 음악 지식을 바탕으로  전작 ’5일 만에 끝내는 클래식 음악사’를 통해 음악적 지식을 일반 대중에게 쉽게 풀어 전한 바 있다. 현재 서양음악서 저술가 겸 클래식 음악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이다.

  책을 출간한 페이스메이커 관계자는 “영화의 각 장면에 삽입된 음악은 관객들로 하여금 깊은 인상을 주기 때문에 등장인물, 스토리 못지않게 중요하다.”라며 “저자의 지식을 바탕으로 구성된 도서를 통해 영화가 주는 다른 묘미를 느껴보길 바란다.”라는 출간 의도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