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모친 빈소에 미·중·일·러 외교 대사 방문
상태바
文 대통령 모친 빈소에 미·중·일·러 외교 대사 방문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9.10.30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주한 외교관 등이 조문을 위해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30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주한 외교관 등이 조문을 위해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주한 외교사절이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빈소를 찾아 고인을 기렸다.

30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한반도 주변 4강(미·중·일·러) 대사는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마련된 강 여사 빈소를 차례로 찾았다.

오후 5시10분께 추궈훙(邱國洪) 중국대사와 안드레이 쿨릭 러시아대사가 먼저 도착해 약 10분 뒤 빈소에 입장했다. 5시30분에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일본 대사가, 5시40분에는 해리 해리스 미국대사가 빈소로 들어갔다.

조문은 일본을 시작으로 러시아, 중국, 미국 대사 순으로 진행됐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네 대사는 5시55분께 함께 빈소에서 나왔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외교사절 조문은 받겠다고 했다”면서 “한 사람씩 조문을 받은 뒤 서서 상당히 오랫동안, 한 사람당 5분 정도씩 대화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알프레드 수에레브 교황청대사도 이들과 함께 빈소를 찾을 계획이었으나 급한 용무가 생겨 조문하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