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M] 'VIP' 장나라x이상윤 "닮고 싶은 정선 vs 닮고 싶지 않은 성준"
상태바
[영상M] 'VIP' 장나라x이상윤 "닮고 싶은 정선 vs 닮고 싶지 않은 성준"
  • 강미화 PD
  • 승인 2019.10.25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 장나라와 이상윤이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로 안방극장을 찾습니다.

SBS 새 월화드라마 'VIP' 제작발표회가 25일 열린 가운데 배우 장나라, 이상윤, 이청아, 곽선영, 표예진, 신재하 그리고 이정림 PD가 참석했습니다.

'VIP'는 성운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오피스 멜로극입니다.

장나라는 각각 누구든 진심으로 대하려 노력하는 성격 덕분에, 직장 내에서 '사람 괜찮지'란 평을 받는 VIP 전담팀 차장 나정선 역을, 이상윤은 신중하고 책임감이 강해 일에 있어선 완벽주의자인 VIP 전담팀 팀장 박성준 역을 맡았습니다.

두 배우는 각자의 캐릭터에 대해 장나라는 "닮고 싶은 캐릭터", 이상윤은 "이 사람처럼은 살지 말아야지"라고 말했습니다. 

[이상윤 박성준 역] 처음에 말이 없고 속으로 다 삭이는 부분 외에는 저랑 굉장히 비슷하다고 생각을 했어요, 박성준이란 인물이. 그런데 이야기가 진행됨에 따라서 선택의 기로에서 하는 선택들을 볼 때 한 십 프로씩 저랑 멀어져가더라고요. 그래서 끝날 때쯤에는 시작이 한 팔십이였으면 대충 한 삼십에서 사십 프로 그 정도 멀어져 있더라고요. 왜 그런지는 아마 본방 사수하시다 보면 아실 수 있으실 겁니다.

[장나라 나정선 역] 시작할 때 저랑 나정선이란 친구의 교집합이 너무 없는 편이였어요. 그래서 고민을 많이 하긴 했는데 그래서 더 연기하고 싶었던 캐릭터구요. 어떤 갈등에 대한 방법이나 아니면 그걸 해소하는 방법이 많이 달라서 오히려 저한테는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닮고 싶은 여성이에요. 일을 하면서 생긴 어려운 이런 걸 집으로 가져오지 않더라고요. 보통 계속 생각이 이어져서 집까지 오잖아요. 그런데 굉장히 쿨한 면이 있어서 많이 닮고 싶은 캐릭터에요.

 [이상윤 박성준 역] 저는 이 연기를 하면서 '아 이 사람처럼은 살지 말아야지'라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아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 인생의 큰 깨달음을 얻었어요. 그 부분이 궁금하시면 드라마를 보시면 아실 수 있을 건데...

배우는 서로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 "연기에 대한 생각이 비슷해 촬영하는 동안 편하고 잘 맞았다. 배려를 많이 받고 동갑이라 대화하기도 편했다" 고 말했습니다.

[이상윤 박성준 역] 좋아하는 연기 스타일 좋아하는 배우 이런 걸 얘기하다보니까 연기에 대해서 비슷하게 보는 부분이 있더라고요. '어 잘 맞겠다' 했는데 역시나 촬영하는 동안은 편했고 연기적으로 편했고 극중의 상황들이 서로 힘든 부분이 있지만 오히려 그런 상황들을 장나라씨랑 연기했기 때문에 오히려 힘을 내서 할 수 있지 않았나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장나라 나정선 역] 이상윤씨가 누구를 불편하게 하는 일은 절대 안하시는 분이예요. 그래서 촬영하면서도 굉장히 편했고 연기할 때도 많이 배려해주셔서 좋았어요. 잘 맞고 동갑이여서 대화하기도 편했고 좋았습니다.

나라와 이상윤 외에도 이청아, 곽선영, 표예진, 신재하 등이 출연합니다. 연출은 이정림 PD가, 극본은 차해원 작가가 맡았습니다.

'VIP'는 10월 28일 밤 10시 SBS에서 첫 방송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