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의회도서관 개선 전문가 간담회’ 개최
상태바
경기도의회, ‘의회도서관 개선 전문가 간담회’ 개최
  • 강세근 기자
  • 승인 2019.10.23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도서관 개선 전문가 간담회’ 개최 (제공=경기도의회)
‘의회도서관 개선 전문가 간담회’ 개최 (제공=경기도의회)

[매일일보 강세근 기자] 경기도의회 운영위원회는 관련 학계와 전문가와 함께 지난 22일 ‘의회도서관 개선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도서관 신청사의 체계적 이전의 방향성과 입법지원활동을 강화하는 전문성의 정책방향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수원과학대 고재민 교수의 도서관 트렌드 소개를 시작으로 열람봉사과 마을순 과장의 국회도서관의 전문서비스 추진 사례의 발제가 진행됐다.

전문가 토론에서 정윤경 위원은 “신청사의 의회도서관은 의원만을 위한 공간이 아닌 경기도의회를 방문하는 모든 사람에게 열려있는 개방적인 공간으로 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고재민 교수와 BM컴퍼니 백민철 대표는 신청사의 의회도서관을 로비, 카페 등과 연결해 독서는 물론 전시적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현실적 응용방안을 제안했다.      

이동현 위원은 “대표도서관과 행정도서관이 존립하는 바 의회도서관에서 현재 수행하는 기능을 검토하고, 필요시 대표도서관에 기능을 통합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을순 국회 열람봉사과장과 경기대 조미아 교수는 책이 더 이상 도서관의 중요 구성이 아닌 만큼 도의회도서관은 정보를 통한 의원전문서비스를 제공하는 등의 기능전문화를 추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낭현 의회사무처장은 “오늘 간담회는 신청사로의 이전을 준비하는 시점에서 도의회 도서관의 기능과 전문성을 강화하는 정책방향성 수립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제안된 학계와 전문가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 청사 이전의 방향성과 전문성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