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세 차례 만에 단체교섭 타결…‘우선 채용’ 조항 삭제
상태바
금호타이어, 세 차례 만에 단체교섭 타결…‘우선 채용’ 조항 삭제
  • 황병준 기자
  • 승인 2019.10.23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황병준 기자] 두 차례 부결된 금호타이어 단체교섭이 23일 타결됐다.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지난 16일 노사가 잠정 합의한 단체교섭안 찬반 투표 결과 찬성 1424명(55.19%), 반대 1156명(44.81%)으로 가결됐다. 조합원 2823명 중 2580명(91.39%)이 투표에 참여했다.

노사가 합의한 단체교섭안은 국내공장 설비투자 관련해 광주공장 이전 때 초 저연비(ULRR) 타이어·전기 타이어 등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신규설비를 포함하고, 곡성공장에는 단계적으로 1100억원을 투자해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퇴직연금 중도인출 한도 상향, 성형직 근무 수당 지급, 임직원 대상 타이어 할인율 상향, 학자금 지원 제도 등을 변경키로 했다.

고용세습 논란이 된 우선채용 조항을 삭제했으며, 내년부터 만 60세 반기 말로 정년을 조정하고, 자녀출산 공가 일수를 10일로 변경했다.

금호타이어 노사는 1월과 7월 두 차례에 걸쳐 단체교섭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으나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부결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