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크' 김유안, '남사친' 김강민-'연하남' 유정우와 삼각 로맨스 시작
상태바
'라이크' 김유안, '남사친' 김강민-'연하남' 유정우와 삼각 로맨스 시작
  • 강미화 PD
  • 승인 2019.10.2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 브이라이브(V앱) V오리지널.
사진=네이버 브이라이브(V앱) V오리지널.

네이버 V오리지널 '라이크'에서 새로운 삼각 로맨스가 시작돼 설렘을 폭발시켰다.

V오리지널 웹드라마 '라이크'는 예술고등학교에 적응하지 못하고 방황하던 송소윤(김유안 분)이 인터넷 동영상 동아리 '라이크' 활동을 통해 ‘진짜 좋아하는 일이 뭔지, 진짜 좋아하는 사람이 누군지’ 찾아가는 달달하고 요란한 성장 드라마다.

지난 21일 선공개된 '라이크' 7화에서는 송소윤의 오랜 짝사랑이 끝나고 동시에 그를 좋아하는 두 명의 남자가 등장해 네티즌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송소윤과 그의 절친 박세연(서지혜 분)은 '어장남' 조지후(조지안 분)의 실체를 알게 됐고, '관계 손절'이라는 현명한 답을 내렸다. 하지만 자신의 만행을 들켜 초조해진 조지후는 세연에게 변명을 늘어놓던 중 여자친구에게 양다리를 걸치려던 상황을 들켰고, 결국 정석예고 전교생이 '어장남' 조지후의 실체를 알게 되는 통쾌한 전개가 이어졌다.

학교를 들썩이게 한 스캔들의 주인공이 된 송소윤. 그는 아무렇지 않은 척을 하며 이전보다 더 밝게 행동했고, 송소윤을 짝사랑하는 남사친 강서준(김강민 분)은 "괜찮냐?"며 송소윤을 걱정했다. 강서준외에도 마음의 상처를 입었을 송소윤을 신경 쓰는 사람이 한 명 더 있었다. 바로 송소윤의 동아리 후배 서윤우(유정우 분). 그는 송소윤과 박세연, 조지후가 얽힌 스캔들을 재미 삼아 이야기 하는 아이들을 향해 "안 쪽 팔리냐?"라며 분노를 드러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친구들과 있을 때 애써 웃음짓던 송소윤은 혼자가 되자 울적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송소윤은 "처음으로 좋아했던 사람이 왜 그런 놈이었을까.. 내가 그렇게 별론가 누군가에게 사랑받을 자격이 없는 사람인가..나는 내 첫 사랑이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 같을 줄 알았다. 하지만 나에게 주어진 첫 사랑의 모습은 이렇게 비참하고 초라하다"라는 내레이션으로 허무하게 끝나버린 자신의 순수한 첫사랑에 아파했다.

그런 가운데 7화 쿠키 영상을 통해 '심쿵' 연하남 서윤우(유정우 분)가 러브라인에 본격 등판해 새로운 삼각관계에 시동을 걸었다. 1주일전 송소윤에게 핸드크림을 선물한 사람이 바로 동아리 후배 서윤우였던 것. 송소윤의 곁을 지키는 든든한 남사친 강서준과는 다른 매력으로 송소윤의 마음을 저격할 스윗 연하남 서윤우의 본격 등장으로 앞으로 펼쳐질 삼각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고조되고 있다.

한편, V오리지널 '라이크'는 24부작으로 매주 월,목 저녁 7시에 매 회차 네이버 브이라이브(V앱)와 네이버 TV를 통해 타 플랫폼보다 1회씩 선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