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바이산코리아, 스트릿 아트 총망라 '바토스 소사이어티展' 오픈
상태바
갤러리 바이산코리아, 스트릿 아트 총망라 '바토스 소사이어티展' 오픈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10.1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플로우X로얄독, 초대형 아트워크로 한자리에!
11월 3일까지 성수동 갤러리 바이산코리아에서 무료 전시 진행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하고 스트릿 문화 예술 집단 바토스 소사이어티(VATOS SOCIETY)와 스트릿 패션 브랜드 스티그마(STIGMA)가 기획한 스트릿 아트 기획전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18일 부터  11월 3일 까지 성수동에 위치한 갤러리 바이산코리아에서 진행하는 이번 전시는 유행에 편승하고 소비되는 문화가 아닌 고난 속에서도 꿋꿋이 버티며 발전시켜 온 스트릿 문화의 정수를 볼 수 있는 전시로 국내 1호 그래피티 아티스트로 꼽히는 제이플로우(JAYFLOW)를 중심으로 음악, 미술, 조형, 영상, 패션 등 각 분야에 종사하는 아티스트 및 브랜드가 협업하는 형태로 구성된다. 

스트릿 아트 기획전 '바토스 소사이어티 ' 현장 이미지.아티스트 제이플로우, 로얄독의 공동작업 작품
스트릿 아트 기획전 '바토스 소사이어티 ' 현장 이미지.아티스트 제이플로우, 로얄독의 공동작업 작품

바토스 소사이어티展은 크게 2개의 공간으로 이뤄져 있다. 1층 입구에는 설치미술 작가 임지빈의 작품 ‘에브리웨어 인 성수(EVERYWHERE IN SUNGSOO)’가 전시되어 있다. 

다양한 소재로부터 영감을 받은 아트디렉터 제이플로우의 그래피티 작품과 특별 제작된 설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작가가 작품 속에 숨겨둔 스토리와 메세지를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세상을 보다 특별한 시각으로 바라보는 그 만의 시선을 엿보는 재미가 있다.

아티스트 제이플로우와 로얄독(심찬양)이 함께 작업한 대형 월 아트워크 또한 이번 전시의 감상 포인트다. 가로 8미터, 세로 6미터에 이르는 이 작품은 두 아티스트가 3일에 걸쳐 공동작업한 것으로 각 작가들이 지향해오던 가치와 오브제를 한 폭에 담았다. 

2층 공간에는 국카스텐의 하현우, 팝아티스트 미스터두들(Mr.Doodle), 국내 그래피티 작가 코마(KOMA), 미국의 그래피티 작가 크립틱(CRYPTIK), 일본의 그래피티 작가 캐스퍼(CASPER) 등 국내외의 유명 아티스트들의 아트워크가 전시되어 있다.

이 외에도 라이터의 대명사 지포(Zippo),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 ‘클린켄틴(klean kanteen)’, 아이웨어, 가죽, 실버 핸드메이드 브랜드 ‘칼리프애쉬(CALIPHASH)’ 등과의 콜라보레이션 디자인 제품들을 만날 수 있다.  

전시 기획 총괄자인 레고(REGO) 감독은 “이번 전시를 통해 비주류, 하위 문화로 여겨지던 스트릿 문화에 대한 편견을 깨고 문화의 다양성을 만들어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며, “스트릿 아트에 대한 거부감보다는 특유의 저항정신과 비판의식을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