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무안·부산~장자제 신규 취항…“中노선 비중 19%로 증가”
상태바
제주항공, 무안·부산~장자제 신규 취항…“中노선 비중 19%로 증가”
  • 박주선 기자
  • 승인 2019.10.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무안국제공항에서 열린 제주항공 무안~장자제 신규취항식에서 제주항공 이수현 무안지점장과(사진 가운데) 승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항공 제공
17일 오전 무안국제공항에서 열린 제주항공 무안~장자제 신규취항식에서 제주항공 이수현 무안지점장과(사진 가운데) 승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항공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제주항공은 17일 무안을 기점으로 중국 장자제(張家界)에 운항을 시작한데 이어 오는 19일에는 부산에서 장자제 운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인천~난퉁(南通)을 시작으로 인천~하얼빈(哈爾濱), 인천과 무안기점 옌지(延吉)에 이은 올들어 다섯 번째와 여섯 번째 중국 노선 신규 취항이다.

이로써 제주항공은 가장 최근인 지난 11일 취항한 인천~하얼빈 노선을 포함해 인천과 부산, 대구, 무안 등을 기점으로 베이징과 옌지, 난퉁, 칭다오, 웨이하이, 싼야, 스자좡, 자무쓰, 옌타이, 하이커우까지 등 중국 12개 도시 16개 노선에 운항하며 노선 구성을 다양화 했다.

제주항공은 10월 현재 국내선 6개 노선을 비롯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79개 국제선 등 모두 85개 노선에 취항하고 있으며, 취항 노선 수를 기준으로 중국 노선 비중은 지난해 14%에서 올해 19%로 늘어났다.

이날 운항을 시작한 무안~장자제 노선은 주2회(목∙일요일) 운항하며, 무안에서 10시 10분(이하 현지시각), 장자제에서는 13시 25분에 출발하는 일정이다.

오는 19일부터 역시 주2회(화∙토요일) 운항하는 부산~장자제 노선은 부산에서 10시 35분 출발하고, 장자제에서는 14시 30분에 출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