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서도소리 모티브 창작 단편소설 ‘배뱅’
상태바
[신간] 서도소리 모티브 창작 단편소설 ‘배뱅’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10.17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배뱅’은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의 한 종류 ‘배뱅이굿’을 모티브로 하여 개작된 창작 단편소설이다.

단편소설과 함께 ‘배뱅이굿’의 원문과 젊은 전통 예술인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독특한 해설이 실려 있다.

저자는 어렸을 때부터 소리를 시작해 책임의 무게를 알지 못하고 소리를 업으로 선택하게 되었다. 20년이라는 시간 동안 소리를 사랑하여 기쁘기도 했지만 슬프기도, 소리가 버겁게 느껴지기도 했다.

저자는 빠르게 변하는 대중문화 속에서 전통음악 가수로서 자유로워지기 위해 소리가 아닌 글로 대중들에게 다가선다. 짧은 소설이지만 무거운 마음들이 모여 작품이 됐다. 배뱅이가 꿈을 꾸었듯 저자 또한 꿈을 꾸며 봄을 기다린다.

저자 정다은 작가는 ‘배뱅’을 집필하게 된 동기를 이렇게 말한다.

“전통은 전통대로, 예술은 예술대로, 시대는 시대처럼 음악을 표현하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 듣는 이 없는, 찾는 이 없는 텅 빈 공연장에서 계속해서 노래를 반복해야 하는 것일까. 그것은 나의 오랜 고민이었다. 너무나도 견고한 대중문화 앞에 좌절하고 만 옛날 음악 가수의 번민이다. …… 각각의 재능을 인정하지 않고, 다양성을 무시하고, 누구나가 그랬듯이, 앞으로도 그러한 사람을 만들어 가는 것이 변화된 시대에서는 착오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