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아파트 60곳 중 22곳 라돈석재 사용
상태바
세종시, 아파트 60곳 중 22곳 라돈석재 사용
  • 이기석 기자
  • 승인 2019.10.1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혁재 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 최근 5년 사용현황 공개
이혁재 정의당 세종시당 위원장은 15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종시 아파트 라돈 검출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사진=이기석
이혁재 정의당 세종시당 위원장은 15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종시 아파트 라돈 검출 현황을 브리핑하고 있다.사진=이기석

[매일일보 이기석 기자] 세종시에서 최근 5년간 사용 승인된 아파트 60곳 중 22곳에서 관련 법상 권고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석재가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혁재 위원장은 15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종시에서 최근 5년간 사용 승인된 아파트 60곳 중 22곳이 기준치초과 라돈석재가 사용됐다”며 “시 차원의 표본조사와 함께 라돈석재 사용 현황을 공개하고 시와 관계기관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부 건축자재 방사능 농도분석결과 시중에 유통 중인 10종의 석재 중 임페리얼브라운, 오련회에서 라듐, 토륨, 포타슘 등 방사선 농도가 높게 나왔다”며 “정의당 민생본부에서 전국 아파트 라돈 분쟁 현장을 조사한 결과 비작그레이, 카페임페리얼, 블랑코머핀, 펠라토로얄, 스틸그레이 등 5개 자재에서도 라돈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됐다”고 밝혔다.

또한 “세종시의 경우 천연석재와 인조석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며 “실제 A마을 10단지는 현관, 욕실 등에 디딤판이나 제다이 등으로 라돈석재가 사용됐고 B마을에도 현관, 주방, 침실1, 욕실1·2 등에 디딤판 상판, 젠다이로 라돈석재가 사용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20개 마을도 임페리얼브라운 등 7개 라돈석재가 사용된 것으로 나타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라돈 석재를 사용했더라도 항상 기준치를 초과한 것은 아니다”면서 “세종시에서는 우선 라돈석재를 사용한 아파트 단지에 대한 표본조사를 통해 라돈검출 현황을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주택에 거주하는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라돈석재 교체를 비롯해 라돈저감 실내공기질 관리대책을 수립해야 하고 조례제정을 통해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