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준공·개소
상태바
영천시,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준공·개소
  • 김찬규 기자
  • 승인 2019.10.1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찬규 기자] 영천시는 지난 15일 오후 자양면 보현리에서 예비귀농인들을 위한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는 귀농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이 일정기간(약 1년) 동안 가족과 함께 체류하면서 영농기술을 익히고 직접 농사를 지어보면서 사전에 충분한 귀농체험을 해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규모 원스톱 귀농교육단지다.

영천의 명산인 보현산을 바라보는 기룡산 중턱 해발 400m고지에 위치한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는 공기 좋고 물 맑고 그 경관 또한 수려해 귀농귀촌을 꿈꾸는 이들을 매료시킬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귀농타운이다.

영천시는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가 농업인력 감소, 고령화 등이 가중되고 있는 농촌현실 해소에 키워드가 되어줄 매우 적합한 사업이라 판단해 지난 2014년 11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 조성사업을 신청했다.

이듬해인 2015년 1월 최종 선정돼 사업비 80억 원을 확보해 2015년 5월 사업투자 승인을 시작으로 2년 4개월의 공사 끝에 2019년 8월에 농업창업교육관, 주거시설 16동 35세대, 퇴비사, 농기계창고, 비닐하우스 세대별 텃밭 등을 갖춘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를 조성하고 이날 준공식을 가졌다.

영천시는 앞으로 3개월은 시범운영으로 지역탐방, 과일수확, 김장채소 재배, 농기계 실습 등의 교육을 진행하며 2020년 3월부터는 시범운영의 문제점을 보완, 발전시켜 체계적으로 귀농교육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날 최기문 영천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귀농귀촌인구 유입은 농업부문의 후계인력 확보, 타 산업 분야의 경험인력의 유입으로 농식품산업 경쟁력 강화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며,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운영으로 더욱 많은 도시민들이 영천으로 귀농·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