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한남동 용산공예관 '문화거리' 조성
상태바
용산구, 한남동 용산공예관 '문화거리' 조성
  • 송미연 기자
  • 승인 2019.10.1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 준공식…꽃담 제막‧가로등 점등
용산구가 15일 오후 한남동 용산공예관에서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 준공식 및 ‘베트남 공예 특별전’ 개막식을 연다. 사진=용산구 제공
용산구가 15일 오후 한남동 용산공예관에서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 준공식 및 ‘베트남 공예 특별전’ 개막식을 연다. 사진=용산구 제공

[매일일보 송미연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15일 오후 6시 한남동 용산공예관에서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 준공식 및 ‘베트남 공예 특별전’ 개막식을 연다.

 준공식은 공예관 입구에서 시작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 주요 내빈들이 신설된 ‘전통꽃담’ 제막에 나선다. 디자인 가로등 점등식도 겸한다.

 이어 공예관 4층 야외공연장에서 본 행사를 갖는다. 국악실내악팀 ‘다감’의 식전공연, 개회선언, 내빈소개, 경과보고, 구청장 인사말 및 내빈 축사 순이다. 피아니스트 김기경, 서도소리 무형문화재 박정욱의 식후 공연도 준비했다.

 준공식 뒤에는 공예 특별전 개막식이 이어진다. 구와 24년째 우호교류를 이어오고 있는 베트남 퀴논시로부터 물품을 지원 받았다. 전시 기간은 15일부터 20일까지다. 무료.

 이날 행사에는 성장현 구청장, 황재복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주민, 베트남 퀴논시 및 공예관 관계자 등 100명이 자리할 예정이다.

 구는 지난해 11월 파리크라상과 ‘모던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사업’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용산공예관~패션파이브 앞 도로 60m 구간에 ‘현대적이면서 복고적인’ 이색 공간을 조성키로 한 것.

 공사는 지난 1월부터 이달까지 파리크라상이 진행했다. 경관디자인 보도블록(530㎡)과 나무 형태 디자인 가로등으로 거리가 한층 세련돼졌다. 공예관 입구에는 전통꽃담을 설치, 현대거리 속 예스러움이 배어나도록 했다.

 구 관계자는 “작은 지구촌 용산에서 많은 이들이 한국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도록 공사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