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노조 리스크, 소비자만 피해
상태바
웅진코웨이 노조 리스크, 소비자만 피해
  • 신승엽 기자
  • 승인 2019.10.13 10:5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자본 매각 반대 파업까지 예고…넷마블 ‘깜짝’ 등장에 수위 줄어드나
웅진코웨이 서울 본사. 사진=웅진코웨이 제공
웅진코웨이 서울 본사. 사진=웅진코웨이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웅진코웨이의 CS닥터노동조합이 파업까지 예고하며,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조 웅진코웨이지부는 계속되는 회사의 매각‧인수 과정에서 자신들의 고용승계를 주장하며 부분 파업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앞과 서울 중구 웅진코웨이 본사 앞에서 고용안정 방안을 마련을 촉구한 바 있다.

웅진은 지난 2013년 회사 사정이 급속도로 악화되자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에 코웨이 보유지분과 경영권을 매각했다. 매각 당시 코웨이는 웅진그룹의 핵심사업이었다. 6여년이 지난 작년 10월 웅진그룹은 스틱인베스트먼트와 손잡고 코웨이 인수를 발표했다. 매입할 지분은 22.17%였고, 거래 규모는 1조6832억원에 달했다. 

CS닥터 노조 측이 요구하는 것은 고용승계다. 웅진그룹이 코웨이를 매각하는 전 과정에 노조가 참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사모펀드가 코웨이를 인수할 경우 발생할 구조조정 여파에 휘말려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으로 이들이 원하는 점을 살펴보면 △코웨이 경영진의 사과와 성실교섭 촉구 △투기자본과 해외자본 매각 저지 △고용안정협약서 체결 △원청 직접고용 위한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 등이다. 

이들의 주장 속 문제점은 직접고용이다. 고용안정협약서는 구조조정을 우려한다는 근거가 존재한다. 하지만 직접고용의 경우, 기존 렌털 시장에서 인센티브 성향이 강한 이들의 영역 특성상 직접고용을 통해 기본급을 더욱 확대해달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익명을 요청한 한 업계 관계자는 “서비스를 담당하는 직원의 경우 방문판매직과 마찬가지로 영업적인 면을 가져 기본급보다 인센티브가 더욱 크다”며 “기존 인센티브를 많이 챙기는 직원들도 기본급이 올라가면 본인들의 몫이 더욱 커지기 때문에 이에 동참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직 본격적인 파업에 들어간 것은 아니지만, 파업이 확대될 경우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보통 각 지역별 지부에 속한 서비스직원들은 한 번에 뭉쳐서 노조에 가입하는 성향을 가진 것으로 파악된다”며 “이에 따라 노조가 전면 파업에 들어갈 경우 해당 지역의 소비자들의 AS 요청이 미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파업을 겪은 청호나이스는 당시 본사 사무직을 현장에 배치해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노조 측인 극구 반대한 사모펀드로의 매각은 가능성이 작아지고 있다. 국내 게임업체 넷마블이 M&A 시장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구조조정 문제는 일단락될 수 있지만, 노조가 매각 테이블에 앉는 상황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ason kim 2019-11-14 11:18:00
특수고용직이라는 이름으로 고용을 하면서 4대보험을 안 해주니 개인신용대출도 안되시고, 사업자 대출도 안되시고, 일하다가 발생하는 기름값, 차량유지비, 사고처리비용 전부 개인으로 돌리면 요즘같은 세상에 파업 해야죠. 기사를 쓰신 기자분께서 더 알아보고 확인 하여서 기사 작성 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huge 2019-10-15 21:24:21
코웨이파업치니까 카페에 글 많이올라와있던데 기본금을 더 확대해달라는게 아니라 기본급이 아예없다던데요 ..코웨이에서 해주는게 아~~~무것도없음 무슨 저런 스뤠기 회사가 다있는지 읽는사람이 화가치밀던데 이건 고객리스크가아니라 직원들좀 먹고 살게해주고 나서의 문제인듯 시간되면 기자님도 한번 읽어보세요 그럼 이런 기사 못쓸듯

dd 2019-10-14 10:04:02
고용승계 요구한 걸 가지고 소비자가 피해보는 '리스크'라니... 신승엽 기자도 회사 매각 되면 꼭 독자를 위해 회사 자진퇴사하시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