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국가무형문화재 ‘금박장’ 김덕환 명예보유자 별세
상태바
[부고] 국가무형문화재 ‘금박장’ 김덕환 명예보유자 별세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10.11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국가무형문화재 제119호 ‘금박장’ 김덕환(1935년생) 명예보유자가 숙환으로 10월 10일 저녁에 별세했다.

 2006년 11월 16일 지정된 국가무형문화재 제119호 금박장(金箔匠)은 직물 위에 얇은 금박을 이용해 다양한 문양을 찍어내는 장인으로, 오늘날에는 여성의 혼례복에서 주로 찾아볼 수 있다.

금박장식은 조선시대 왕실에서 제한적으로 사용되었으며, 보관상의 어려움으로 현전하는 유물이 많지는 않으나 순조(純祖)의 3녀 덕온공주(1822~1844)가 혼례 때 입었던 것이라고 전하는 원삼(국가민속문화재 제211호 덕온공주 의복)에는 ‘壽(수)’와 ‘福(복)’자가 금박 장식되어 있다.

 금박장식은 아교 또는 어교를 바른 문양판을 문양을 넣고자 하는 위치에 찍고 그 위에 금박지를 붙이는 방법으로 제작된다.

금박장 기술은 옷의 구성에 어울리는 문양을 선별‧배치하는 안목을 바탕으로 문양판을 조각하는 기술과 주재료인 아교‧어교와 금박지의 물성을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오랜 제작경험을 바탕으로 완성되는 기술이다.

고(故) 김덕환 명예보유자는 조선 철종조 당시 본인의 증조부 이래 4대째 가업을 계승해 2018년 명예보유자로 인정되기 전까지 평생 금박기능의 보존과 전승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해왔다.

현재 아들 김기호 금박장 보유자가 가업을 5대째 계승하고 있다.

□ 생년월일: 1935. 3. 14.

□ 빈 소: 분당 성요한성당(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로 498)

(☎031-780-1114)

□ 발 인: 2019. 10. 13.(일), 오전 8시 30분

□ 유 족: 배우자 이정자, 상주 김기호(아들), 김인신(딸)

□ 주요경력

- 1954. 부친 김경용 선생 문하 입문

- 1978. 제3회 인간문화재 공예작품전시회 입선

- 2006. 11. 국가무형문화재 제119호 금박장 보유자 인정

- 2008. 대한민국 국새제작 참여

- 2009. 동경 신주쿠 한국문화원 한일 전통공예 교류전

- 2018. 10. 국가무형문화재 제119호 금박장 명예보유자 인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