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V2X 등 ‘미래 스마트 교통환경’ 보여주다
상태바
LGU+, 5G-V2X 등 ‘미래 스마트 교통환경’ 보여주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10.10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서 차량호출 등 자율협력주행 시연
차세대 지능교통체계(C-ITS) 기술 넘어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박효길 기자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박효길 기자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LG유플러스의 5G-V2X(차량-사물간 통신) 시연을 통해 미래 스마트 교통환경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LG유플러스는 LG전자 등 계열사와 함께 미래 모빌리티 분야서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V2X(차량-사물간 통신) 기반의 일반도로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5G-V2X는 이동통신 기반의 차량무선통신으로 차량과 사물(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교통 인프라 등)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실증이 단순 자율주행 기술을 넘어 자율주행차-스마트폰-스쿨버스-보행자-구급차 등이 실시간으로 연결된 ‘미래 스마트 교통환경’을 구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연은 △자율주행차 원격 호출 △선행차량 영상 전송 △무단횡단 보행자 감지 △긴급차량 접근 알림 △비가시영역 ’지오펜싱(지리적 울타리)’ 대응 △다이나믹 맵 기반 사고현장 회피 등 교통 체계 전체의 진화를 나타내는 기술 중심으로 진행됐다.

가장 주목할 만한 장면은 시연의 시작인 ‘원격 호출’이다. 이날 시연자는 스마트폰 앱으로 자율주행차를 탑승 지점으로 이동시켰다. 자율주행이 일상화되면 고객은 앱을 통해 자동차를 호출할 수 있다.

주차장까지 내려가 탑승한 뒤 다시 올라오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출퇴근 시간의 경우 10분 이상을 아낄 수 있다. 또 공항이나 열차역 등에서 도착할 때 맞춰 차량을 부르면 이동시간을 더욱 단축할 수 있다.

10일 LG유플러스는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에서 5G-V2X(차량-사물간 통신) 기반의 일반도로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10일 LG유플러스는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에서 5G-V2X(차량-사물간 통신) 기반의 일반도로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시연자를 태운 자율주행차는 잠시 뒤 5G MEC(Multi-access Edge Computing)를 통해 ‘선행차량 영상 전송(시스루)’ 시연을 선보였다. 이는 선행차량의 전방 상황을 후방차량에게 공유하는 기술이다. 차량 급감속이나 급정거 같은 돌발상황을 전달해 추돌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이날 시연에서는 자율주행차 내부 화면을 통해 선행차량 전방에 스쿨버스가 정차한 상황을 확인했다.

스마트 교통 시대에는 탑승자가 예측하지 못한 상황이나 자율주행 센서가 인지 불가한 순간도 사전에 대응할 수 있다. 주변 지능형CCTV로 보행자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다이나믹 맵을 통해 사각지대가 조금이라도 발생할 경우 스스로 주행 속도를 낮춘다. 이날 행사에서는 실제 찰나의 순간 벌어지는 상황에 대처하는 시연도 이어졌다.

자율주행차는 횡단보도에서 신호와 상관없이 길을 건너려는 보행자를 사전에 감지, 즉시 정차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율주행차의 카메라 센서는 통행신호인 녹색불을 확인했지만, 주변 지능형CCTV로부터 받은 무단횡단 보행자 정보로 사고를 선제 대응할 수 있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시연을 기반으로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를 5G-V2X 자율주행 기술의 테스트베드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LG전자의 기술·디바이스와 LG유플러스의 플랫폼, 인포테인먼트(정보+재미)의 콘텐츠 등 복합적인 서비스 준비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5G와 통신·플랫폼을 바탕으로 LG가 자율주행시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