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전주대비 상승폭 축소…정부 부동산 규제 영향
상태바
서울 아파트값 전주대비 상승폭 축소…정부 부동산 규제 영향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9.10.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아파트값 전주보다 0.01% 올라…상승폭 유지
전국 시도별 매매가격변동률. 사진=한국감정원 제공
전국 시도별 매매가격변동률. 사진=한국감정원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정부가 ‘최근 부동산 시장 점검 결과 및 보완방안’을 발표하면서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폭이 소폭 꺾였다. 다만 전국 아파트값은 전주와 동일한 상승폭을 유지했다.

한국감정원이 10일 발표한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값은 전주대비 0.01% 상승했다. 이는 지난주 기록한 상승률과 동일한 수준이다.

먼저 서울은 전주보다 0.01%포인트 낮아진 0.07%의 상승률을 보였다. 지난 1일 발표한 ‘최근 부동산 시장 점검 결과 및 보완방안’과 함께 최근 상승폭이 컸던 단지들에서 관망세가 확산된 영향이다.

강북에서는 성동구(0.08%)가 왕십리·성수동 신축 위주로, 광진구(0.07%)가 동서울터미널 등 개발호재 지역 위주로 상승했다. 서대문구(0.07%)와 강북구(0.07%)는 각각 북아현동·가재울뉴타운, 미아뉴타운 지역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중구(0.07%)는 서울역 북부역세권사업이 이뤄지는 지역 위주로 올랐다.

강남4구(0.10%)는 분양가 상한제 발표한 따른 확장세로 전주대비 상승폭이 0.01%포인트 떨어졌다. 세부적으로는 △송파(0.14%→0.12%) △강남(0.13%→0.11%) △서초(0.09%→0.08%)는 전주보다 하락했고 △강동구(0.08%→0.09%)는 상승했다.

강남4구 이외지역에서는 양천구(0.09%)가 목동신시가지 덕에 상승세를 유지했다. 금천구(0.07%)와 영등포구(0.07%)는 각각 신안산선 인근지역, 여의도 지역을 중심으로 전주대비 아파트값이 올랐다.

인천(0.02%)은 전주와 동일한 상승폭을 유지했다. 계양구(-0.08%)는 상승 피로감 등으로 하락 전환됐으나 부평(0.08%)·연수구(0.07%)가 교통망 확충 지역에서 상승세를 보인 영향이다. 동(006%)·서(0.02%)·중(0.01%)도 일부 단지의 누적된 매물이 해소되면서 상승 전환됐다.

경기(0.06%→0.03%)는 상승폭이 축소됐다. 평택(-0.18%)·안성시(-0.10%)가 누적된 입주물량에 대한 부담으로 하락했기 때문이다. 반면 과천시(0.58%)는 원문·중앙동 준신축과 재건축 일부 단지 위주로, 수원 영통구(0.26%)는 광교중앙역 인근 및 상대적 저가 단지 위주로, 광명시(0.21%)는 교통개선 기대감이 있는 지역 위주로 아파트값이 올랐다.

5대광역시(0.03%→0.04%)는 상승폭이 확대됐다. 특히 대전(0.33%)은 중구(0.91%)를 중심으로 5대광역시 중 가장 큰 폭으로 아파트값이 뛰었다. 울산(0.04%)은 남구(0.08%)와 중구(0.06%)를 중심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이외에도 세종(0.00%→0.08%)은 보합에서 상승 전환됐으며, 8개도(-0.09%→-0.08%)는 하락폭이 축소됐다.

한편 전국 전셋값은 지난주와 동일한 0.04%의 상승폭을 유지했다. 다만 수도권만은 0.08%에서 0.09%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