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검찰 스스로 개혁할 일 산더미...윤석열 답해야”
상태바
이인영 “검찰 스스로 개혁할 일 산더미...윤석열 답해야”
  • 김나현 기자
  • 승인 2019.10.0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자녀 입시 전수조사, 없던 일 만들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검찰개혁방안 마련을 지시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검찰개혁을 남 얘기 하듯 해선 안된다”며 즉각 이행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검찰은 대통령의 지시를 즉각 이행해야 한다”며 “검찰개혁에 대해 남 얘기 하듯 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법무부 업무보고를 받은 후 윤 총장에게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권력기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제시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고, 검찰은 이에 “찬찬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이 원내대표는 “대검이 어제 대통령 지시사항을 찬찬히 검토하겠다고 했는데 매우 부적절하다”며 “윤 총장이 직접 대답해야 한다. 검찰 스스로 개혁해야 할 일이 산더미”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부적절하게 (야당 의원과) 내통한 검사가 있다면 색출해 책임을 묻는 것이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윤 총장은 명백한 불법이 드러난 사안부터 즉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검찰 내부개혁도 망설임 없이 착수해야 한다”며 “현행 공보 준칙으로는 피의사실 유포와 비밀 누설은 범죄행위에 해당한다. 별건 수사를 통한 먼지털이식 수사를 중지하고 인권 침해 요소가 다분한 압수수색 관행 개선은 개혁하기로 약속한 일”이라고 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전날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관련 합의가 불발된 것에 대해 “전수조사를 없던 일로 만들 생각은 없다”고 했다. 전날 회동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가족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이후에 전수조사하자는 입장을 보였고, 민주당은 이에 부정적인 태도를 나타냈다

이 원내대표는 “어제 합의가 무산되자 많은 국민이 그럴 줄 알았다며 처음부터 할 마음이 없던 것 아니냐고 되묻고 있다”며 “‘만사 조국’이라지만 이것은 아니다. 조국은 조국이고, 전수조사는 전수조사”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