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거주 구직자 45% “취업·채용 인프라 부족하다”
상태바
지방 거주 구직자 45% “취업·채용 인프라 부족하다”
  • 신승엽 기자
  • 승인 2019.09.20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조사, 배려기업 적어 소외감까지 느껴…근무 희망지역 1위 ‘수도권’
사진=잡코리아 제공
사진=잡코리아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지방에 거주하는 구직자 절반 가량은 지역 취업·채용 인프라 부족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지방 지역에서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신입직 취업준비생 50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45.5%가 ‘거주 중인 지역에 취업·채용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 같은 답변은 최종학력별로 차이를 보였다. 구체적으로는 ‘4년제 대졸(49.3%)’, ‘2·3년제 대졸(43.3%)’, ‘고졸(38.1%)’ 순이었다. 

가장 부족하다고 느끼는 인프라는 ‘취업·채용박람회(44.5%·복수응답)’이었다. ‘대외활동 및 인턴 기회(41%)’, ‘기업 면접비 등 금전적 지원(38.9%)’ 등이 뒤를 이었다. 

지방에서 구직활동을 실시해 소외감을 느낀다고 답한 구직자는 80.3%에 달했다. ‘취업활동이 수도권 및 대도시에 집중(65.8%)’, ‘면접을 보기 위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54.2%)’, ‘지방 구직자를 배려하는 기업 적어서(26.7%)’, ‘취업 학원 수강, 스터디 모집 어려워(18.8%)’ 등이 이유로 꼽혔다.

한편, 지방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취업 후 근무 희망지역을 조사한 결과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답변이 55.5%로 가장 많았다. ‘현재 거주 지역’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답변은 36%로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가 ‘수도권 지역에 취업한다면 연고가 없어도 근무할 의향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전체 설문 참가자 중 82.9%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