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신화 읽는 영화관’ 9월 상영작에 '만신' 선정
상태바
메가박스, ‘신화 읽는 영화관’ 9월 상영작에 '만신' 선정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9.18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가 인정한 굿의 천재! 만신 ‘김금화’의 삶을 담아낸 작품”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라이프시어터 메가박스가 좋은 영화 큐레이션 브랜드 필름 소사이어티의 ‘신화 읽는 영화관’ 9월 상영작으로 <만신>을 선정하고, 9월 24일 오후 7시 코엑스지점에서 상영한다. 

<만신>은 신기를 타고난 아이에서 신내림을 받은 17세 소녀, 그리고 모진 세월을 거쳐 최고의 만신이 된 대한민국 대표 무당 ‘김금화’의 삶을 통해서 한국 현대사와 치유의 이야기를 담아낸 판타지 다큐멘터리다.

김금화 만신 사진=메가박스 제공

.영화 <만신>은 무당의 격렬한 춤사위와 전통음악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무속인이란 이유로 핍박과 멸시에 시달려야만 했던 김금화 만신의 드라마틱한 삶을 한판 굿처럼 펼쳐 보이는 작품이다.  

특히 <만신>은 여배우 김새론, 류현경, 문소리가 3인 1역으로 만신 김금화의 성장과정을 차례로 맡아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열연을 선보이며 깊은 감동과 여운을 선사한다.

여기에 배연신굿, 만수대탁굿 등 김금화 만신이 직접 주관하는 굿의 현장이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생생하게 어우러져 한국 전통문화로서의 굿의 아름다움과 김금화 만신의 강렬한 카리스마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영화 상영 후에는 영화평론가 김윤아 교수와 함께 고통을 복으로 갚는 ‘바리데기’ 신화의 현대판이라고 할 수 있는 <만신>을 통해 민중의 아픔을 치유해주고 행복을 기원하는 무당의 종합예술적 면모를 들여다보는 한편 “서사무가와 힐러로서의 만신”을 주제로 민중의 고통과 혼란이 고스란히 담긴 무속 신앙과 굿의 가치에 대해 재조명해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