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평사 무디스, 삼성증권 신용등급 ‘Baa2’ 하향
상태바
국제신평사 무디스, 삼성증권 신용등급 ‘Baa2’ 하향
  • 홍석경 기자
  • 승인 2019.09.17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삼성증권의 장기 기업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삼성증권의 장기 기업신용등급은 기존 ‘Baa1’에서 ‘Baa2’로 내려갔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이다. 17일 무디스는 “중위험 투자상품에 대한 리테일 투자자들의 수요 증가로 최근 수년간 파생결합증권 발행이 확대한 데 따른 자금 조달 구조 및 유동성의 지속적인 약화를 반영했다”고 하향 배경을 설명했다.

또 “한국증권금융의 유동성 지원을 활용할 수 있는 점과 올해 하반기 파생결합증권 발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은 이러한 리스크를 일정 수준 보완한다”면서도 “삼성증권의 자금 조달 구조 및 유동성 비율은 최근 수년 대비 취약한 수준에 머무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삼성증권의 채권 보유 규모 및 자기자본 대비 기업신용공여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자산 리스크도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