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외환시장 3년간 30% 성장…韓 비중 0.7%로 15위
상태바
글로벌 외환시장 3년간 30% 성장…韓 비중 0.7%로 15위
  • 홍석경 기자
  • 승인 2019.09.1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평균 6조6000억달러 거래…2016년 4월(5조1000억달러)보다 30.1% 껑충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글로벌 외환거래 규모가 3년 전보다 30%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결제은행(BIS) 주관 전 세계 외환 및 장외파생상품 시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4월 전 세계 외환상품시장 거래 규모는 하루평균 6조6000억달러로 2016년 4월(5조1000억달러)보다 30.1% 증가했다.

이는 외환스와프 거래 규모가 일평균 3조2000억달러로 3년 전보다 34.6% 증가한 영향이다. 현물환 거래는 20.3%, 선물환 및 통화스와프 거래는 각각 42.8%, 31.6% 증가했다. 한국의 외환상품시장 거래 규모는 일평균 553억2000만달러로 3년 전 478억1000만달러보다 15.7% 늘었다.

전 세계 외환상품시장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0.7%였다. 이는 직전 조사와 같은 수치지만 룩셈부르크의 거래 비중이 증가(0.6%→0.7%)한 영향에 52개국 중 순위는 2016년 14위에서 올해 15위로 밀려났다.

글로벌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큰 나라는 영국(43.1%)이고 미국(16.5%), 싱가포르·홍콩(각각 7.6%)이 뒤를 이었다. 거래 통화별(비중 합계 200%)로는 미국 달러화가 88.3%로 1위였고 유로화 32.3%, 엔화 16.8% 순이었다.

한국 원화는 거래 비중이 2.0%였다. 외환거래는 매입과 매도 양방향으로 일어나는 만큼 통화별 거래 비중 합계는 총 200%로 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