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산주 동의 없는 불법채취 단속
상태바
경산시, 산주 동의 없는 불법채취 단속
  • 김찬규 기자
  • 승인 2019.09.11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찬규 기자] 경산시는 오는 10월 31일까지 산림소유자의 동의 없이 산약초, 버섯, 수실 등 임산물 불법채취를 비롯한 산림 내 불법행위에 대해 특별단속반을 편성해 주요 등산로, 임도주변 등을 중심으로 집중 단속한다.

또한 입산객의 증가로 산불발생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산림이나 산림 인접지역에서 불을 피우거나 산림에서 흡연하는 행위, 입산금지구역에 들어가는 행위 등에 대해서도 단속할 계획이다.

산림소유자의 동의 없이 임산물을 불법으로 채취하는 등의 행위는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73조 등에 따라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며, “불법 산지전용 등의 행위는 산지관리법 제53조 등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된다.

최상열 경산시 산림녹지과장은 “등산 중 무심코 산림 내에서 무심코 산나물 등을 채취하거나 부주의로 산지를 훼손하는 등의 경우가 많다”며, “산림은 경제적, 환경적으로 산림소유자 뿐만 아니라 공공에게도 소중한 자원이므로 산림자원 보호에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