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남봉화 보유자 명예보유자 인정
상태바
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남봉화 보유자 명예보유자 인정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9.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보유자 남봉화(南蓬花, 여, 1935년생) 씨를 명예보유자로 지난 9일 인정했다고 밝혔다.

'판소리' 명예보유자로 인정된 남봉화 씨는 2012년에 판소리(수궁가) 보유자로 인정됐다.

남봉화 명예보유자는 평생 판소리의 보전·전승과 보급을 위해 헌신해 왔다.

하지만, 현재는 건강상의 이유로 활발한 전승활동이 어려워지게 됨에 따라 그간의 전승활동과 공로를 예우하기 위해 명예보유자로 인정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