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아토피 개선용 프로바이오틱스 美 특허 취득
상태바
일동제약, 아토피 개선용 프로바이오틱스 美 특허 취득
  • 한종훈 기자
  • 승인 2019.09.09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동제약 중앙연구소. 사진= 일동제약.
일동제약 중앙연구소. 사진= 일동제약.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일동제약은 아토피피부염 개선용 프로바이오틱스 유래물질 RHT-3201과 관련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9일 밝혔다.

RHT-3201은 일동제약이 자체 개발한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 IDCC 3201을 열처리 배양 건조한 물질이다. 이번 특허는 RHT-3201의 제조방법 및 제조물, RHT-3201를 활용한 아토피 예방 및 치료 용도 등에 관한 것이다.

회사 측은 기존에 취득한 한국, 유럽, 러시아, 일본 특허에 더해 미국 특허까지 취득해 상용화 및 관련 사업 추진에 유리한 조건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동제약은,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아주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수영 교수팀과 함께 아토피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RHT-3201에 대한 인체적용시험을 진행한 바 있다.

해당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일동제약은 면역과민반응에 의한 피부상태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형 기능성 원료로 RHT-3201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취득하였으며, 연내 상용화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일동제약은 프로바이오틱스 분야에 전문 인력 및 조직, 제조 인프라, 원천기술은 물론 비오비타ㆍ지큐랩 등 전문 브랜드까지 갖춰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등을 접목해 의료용 프로바이오틱스 개발에 속도를 높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