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 레이다] 골든센츄리, 실적상승에도 대규모 자본조달로 신저가 기록↓
상태바
[풍문 레이다] 골든센츄리, 실적상승에도 대규모 자본조달로 신저가 기록↓
  • 임유정 기자
  • 승인 2019.09.0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베스트 HTS 골든센츄리 주가 그래프 참조. 사진=임유정 기자

[매일일보 임유정 기자] 대규모 유상증자 결정 영향으로 골든센츄리의 주가가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트랙터용 휠 및 타이어 제조기업, 골든센츄리는 3일 시설 및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308억5936만원 규모의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자금의 사용목적은 시설자금 약 145억 원과 운영자금 163억원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회사는 지난 상반기에도 매출 및 영업이익이 안정적으로 증가하며 지난해부터 실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 상반기 연결 기준 누적매출액이 725억 원, 영업이익 15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3%, 11% 각각 늘었다고 공시했다. 또 당기순이익은 약 113억 원으로 10.1% 증가했다.

골든센츄리 관계자는 상반기 호실적에 대해 “지속해서 늘어나는 제품 수요에 따라 신규 매출처 확보와 신공장의 신제품 생산 및 수주 증가가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낙양의 신공장 가동률 증가와 제품 라인업 다양화 등이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골든센츄리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이 지속되며 중국 정부가 농업자립화 및 정책적 농업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중국 내 트랙터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 16일,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중국 자회사가 각각 120억 원, 257억 원 규모 트랙터 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도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특히, 골든센츄리는 특대형 제품 제조에 대한 기술력을 확보하고 중국 시장을 선점했기에 추후 늘어나는 트랙터 수요에 따라 직접적인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회사가 이번에 발행하는 예상 유상증자 가격은 주당 472원에 보통주 6538만주를 새로 발행할 예정으로, 주당 0.7주씩 배정된다. 신주배정기준일은 오는 23일, 신주상장예정일은 오는 11월 20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